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술관 앞에서 2010.12.28 15:15

해마다 이 맘 때쯤이 되면 유난히 춥고, 겨울 감기로 고생하는 이들이 많은 듯하다. 하얗게 눈이 쌓인 겨울 풍경은 무척 아름답고 운치 있지만, 빙판길 운전으로 불편함을 호소하는 이들 또한 생겨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겨울 풍경'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묘한 아련함과 정다움이 느껴지곤 한다.

일단 겨울이 되면 사람들이 옷을 두껍게 입고 다니기 때문에 그 '옷의 두께'에 따른 '따뜻함'의 정서가 느껴지기도 하고, 추운 날씨로 인해 더 가깝게 붙어다니므로 동행인과의 더 큰 '가까움'이 느껴지기도 한다. 또한.. 훈훈한 난로나 피워놓은 불 앞에 삼삼오오 모여서 온기를 느끼며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이 겨울이 '추운 계절'로 느껴지는 게 아니라 '사람 사이의 정이 오고 가는 훈훈한 계절'의 정서를 자아낼 때가 많은 것이다..

가들만의 시선으로 필터링되어 펼쳐지는 '겨울 풍경'은 사진이나 실제 모습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네덜란드 화가 '아베르캄프'가 그린 '겨울 소재의 그림'에 깊은 인상을 받은 적이 있다.

1585년 네덜란드에서 태어난 헨드릭 아베르캄프(Hendrick Avercamp)는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선천적인 벙어리 화가였는데, 당시의 네덜란드에선 화가로서 꽤 인정 받았으며 '겨울 풍경'을 주로 그렸다. 미술계의 베토벤이라고나 할까-(베토벤은 후천적인 청각 장애이긴 했지만...) 비록 지극한 침묵 속에서 살아야 했으나, 아베르캄프가 그린 그림 속에 나오는 사람들 모습은 대체로 활기차고 동적이다.
 
[ 네덜란드 화가 '아베르캄프(Avercamp)'가 그린 17세기 겨울 풍경 ]

Winter Landscape

Winter Scene on a Canal

Ice Scene

Winter Scene at Yselmuiden

A Scene on the ice

Winter Landscape with Skaters

A Scene on the Ice near a Town

A Winter Scene with Skaters near a Castle

플랑드르 화가들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던 헨드릭 아베르캄프(1585~1634)는 선배들로부터 전수받은 기법에 더하여 자기만의 독자적이고 개성 넘치는 회화 방식을 선보였다. 17세기로 접어들어 캄펜에서 많은 세월을 보내게 된 아베르캄프(Avercamp)는 그곳의 '겨울 풍경'에 매혹당하여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야외에서의 다양한 놀이를 벌이는 수많은 군중들의 모습'을 화폭에 담았다.

그의 그림을 보면, (우리 식으로 해서) 조선 시대 때 민중들의 활동적인 일상 모습을 담아내었던 김홍도의 '풍속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 때도 있다. 일반인들의 생생한 일상적 모습을 그려낸 아베르캄프의 그림은 고가에 팔렸으며, 당시 대중들에게 꽤 인기가 많았다고 한다.

요즘엔 그런 풍경들을 본 게 언제였던가 싶을 정도로 무척 뜸~하게 느껴지지만, 내가 어린 시절엔 시골 친척집에 가면 꽁꽁 언 냇가나 강에서 (인위적인 아닌) 자연 얼음 위에서 썰매 타거나 얼음 놀이하는 애들이 있었고, 학교 교과서에도 그런 류의 삽화가 많이 등장하곤 했었다. 17세기 겨울 '네덜란드에 살았던 수많은 민중들의 생동감 넘치는 야외 활동'을 주로 그린 화가 아베르캄프(Avercamp)의 그림을 보다 보니, 문득 그 때 기억이 떠올라서 유난히 정겹게 느껴진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일종의 장애가.. 말 그대로 '장애물'이 될 수도 있었는데
    그런 부분을 예술로 승화시킨 화가네요..
    오늘 시야가 흐려서 (추우면 영 상태가 좋지 않더라구요!)
    잘은 보이지 않지만.. 멋진 그림입니다

    2010.12.28 17:0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런 장애를 뛰어넘을 수 있는 자기만의 세계를 갖고
      본인의 재능을 맘껏 펼치게 되어, 그래두 다행이었다
      싶어요...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그 안에 나오던데.. 한 사람 한 사람
      세밀하게 표현한 거 보면, 청각적인 부분이 시각적인 것으로
      대체되어 더 많은 걸 관찰할 수 있었던 게 아닐까 합니다~ ^^;

      2010.12.28 17:37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오늘 날씨랑 딱 어울리는 글과 그림입니다...^^

    귀족들의 초상화로 먹고살던 플랑드르 선배들과
    다른 길을 걸었기 때문에 이름과 그림이
    지금까지 남아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2010.12.28 18:3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남들과 다른 '자기만의 길'을 걸어가는 이들은
      언제 봐도 멋진 것 같습니다.. ^^

      2010.12.28 22:23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yings17.tistory.com BlogIcon 설보라

    오늘도 여기 눈이 엄청 오는데 이런 겨울의 낭만보다는 감기라는 불청객때문에
    저도 병원에 다녀오면서 조심조심 걷다가 함박눈을 맞으며 그래도 겨울은
    이맛이야하며 쳐다봤네요! 오늘 날씨에 맞게 겨울풍경의 그림이 너무 좋네요!
    고향의 풍경으로 느껴져요 '아베르캄프' 선천적인 장애를 가진분들을 보면
    지극히 아름다운 감성을 지닌듯해요!! 굉장히 맑은 마음이 느껴지구요!
    좋은 그림 보여줘서 잘 보고 갑니다. ^^*

    2010.12.28 18:4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다른 계절과는 다른, 겨울만의 멋이 있긴 하더라구요..

      요즘 부쩍 쌀쌀해진 날씨로 감기 걸리신 분들 많더군요~
      설보라님, 몸에 좋은 거 많이 드시구요.. 감기 따위(?)
      얼릉 나으시기 바래요.. ^^;

      2010.12.28 22:27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저런 군중들 그림은 사람들의 모습 하나하나를 찾는 묘미가 있지요. 전체적으로 봐도 부분적으로 봐도 생동감이 있는 것 같아요. ㅋㅋ

    2010.12.28 18:4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등장 인물이 많아서, 그리는 데 시간 많이 걸릴 것 같아요..
      덕분에 보는 이들 입장에선 특유의 생동감, 활기.. 이런 게
      전해져 오는 느낌입니다~ ^^

      2010.12.28 22:30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dgulibrary.tistory.com BlogIcon ㅇiㅇrrㄱi

    겨울의 풍경임에도, 전혀 차갑다는 느낌이 없이 어떤 열기로 가득 차 있는 듯 싶은게 인상적이네요. 다만, 저 들뜬 분위기에 반해 왠지 침묵이 흐르고 있는 듯한 느낌은 작가에 대한 타라님의 부연때문인지, 지금이 늦은 저녁시간이어서인지... 그림의 인상인건지 그도 아니면 지금 졸음이 슬쩍 오고 있어서인지 모르겠네요...~

    2010.12.29 00:1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조금 그런 면이 있긴 해요.. 이 화가분이
      선천적으로 듣지를 못하셔서, 그림에서도
      왠지 그런 느낌이 묻어나는 듯 합니다..

      글을 쓰는 작가나, 그림 그리는 화가나,
      본인의 삶 그 자체 or 삶에서의 체험들이
      작품 속에 묻어날 수밖에 없는 게 아닐까
      싶어요...

      무수한 사람들의 활기찬 모습이 담겨진
      이 작품에도, 어쩐지 화가분 입장에서
      느낄 수밖에 없는 그런 류의 고요함이
      은연중에 배어있는 것 같은데.. 그런
      복합적인 요소들이 또 오묘한 느낌을
      자아내더라구요.. ^^:

      2010.12.29 02:2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