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극 5

숨바꼭질-액받이 모녀 '스파르타식 훈육'과 '팔자 순환'기

MBC 주말 드라마 '숨바꼭질'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전반적으로, 평타=중박 정도) 열심히 챙겨 본 건 아니고, 주말에만 TV를 가까이 하니까 어쩌다 보게 된 드라마.. 은 마지막 파트인 지난 주와 이번 주 내용이 제일 재미있었다. 이 모든 스토리는 '결말에 민채린(이유리) 생모로 밝혀진 김실장(윤다경)'의 '복수를 목적으로 한 오랜 설계'에 의한 것이었다. 2대에 걸쳐, 가련한 보육원 아이를 '액받이'로 들인(& 김실장 어렸을 때 교통사고 나서 죽어 가려는 걸 방치한) 나해금(정혜선) 여사에 대한 복수~ 드라마 의 재벌 '나해금(정혜선)'은 본인 핏줄만 중요하고 보육원 아이는 수단이나 도구로 여기는 할머니인데, 실제로도 이런 재벌들 있지 않을까 싶다. 비교적 유연한 사고방식의 요즘 ..

미디어 세상 2018.11.18

다섯 손가락 (2)-'지독한 모성애'의 부작용

엄마들의 '모성애'는 얼핏 아름다운 것 같으나, 가끔 '자기 애만 끔찍히 위하는 지독한 모성애'가 부작용을 낳기도 한다. 드라마 의 엄마(채시라)도 마찬가지~ [ 스토리는 다르지만 영화 , 드라마 에 나오는 엄마들도 진한 '모성애'가 끔찍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 ] 진한 모성애? : '애착'은 '배척'을 낳고~ 2012년 드라마 의 여주인공 채영랑(채시라)은 '(자신의 '돈'만 빼먹고 '사랑'은 주지 않는 부인에 대한 애증으로, 그런 부인에게 복수하려던) 남편(조민기)'의 오랜 설계에 속아 자기 친아들(주지훈-혼전, 애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큰 아들)을 '남편과 다른 여자 사이에서 난 아들'인 줄 알고서 그를 괴롭힌다. 동기는 자신의 다른 친아들(지창욱-본결혼, 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작은 아들)에 대..

미디어 세상 2018.10.25

다섯 손가락 (1)-채시라의, 차화연을 위한 드라마

특이한 계모 이야기-드라마 : 그 드라마를 챙겨 보진 않는데, 듣기로 최수종이 주인공인 이 드라마에서 의외로 차화연이 씬 스틸러라 해서 문득 과거의 한 드라마가 생각났다. 다름 아닌, 2012년에 방영된 S사 주말극 ~ 주지훈이 남자 주인공, 채시라가 이 남주를 괴롭히는 악녀 여주인공(알고 보면 '친 모자' 사이임), 그녀의 아들인 지창욱은 피아니스트 라이벌인 반쪽 짜리 형(주지훈)에게 열폭하는 역할이었으며, 차화연은 채시라의 계모로 나왔는데 이 계모 '캐릭터'가 좀 독특했다. 요즘 방영 중인 K사 주말극 에서 차화연이 선보인 '통통 튀는 캐릭터'의 전신이 에서의 그 캐릭터가 아니었나 싶다. '하이톤 말투에, 약간의 주접, 살짝 조증 있는 듯한 부잣집 사모님 캐릭터'로~ 2012년 드라마 : '이상한 계..

미디어 세상 2018.10.18

'왔다 장보리', '모성 신화'에 반기 든 대박 캐릭터(연민정)

이유리(연민정 역)에게 MBC '연기 대상' 대상의 영예를 안겨준 드라마 '왔다 장보리(2014)'~ '아내의 유혹(2008~2009)'으로 유명해진 김순옥 작가는 2014년 MBC 드라마 로 제 2의 전성기를 맞게 되었고, 이후 2015~2016년엔 MBC , 2017년엔 SBS 를 연타로 히트시키며 '(요즘) 드라마판 막장 문학계에서 내가 제일 잘나가~'를 과시하고 있다. [ 참고로, 순옥 킴 '이대 나온 여자'다. 학벌주의 조장 아님~ 걍 그렇다고.. 뭐, 요즘엔 학벌이 중허지 않은 시대이기도 하고... ] 세 '드라마'의 차이점 왔다 장보리 : '연민정(이유리)' 여성 솔로(1인) 악행극 내딸 금사월 : '오혜상(박세영)-강만후(손창민)' 혼성 듀오 악행극 언니는 살아있다 : '양달희(다솜)-이계..

미디어 세상 2018.04.26

보석비빔밥-누가 네 누룽지를 먹었을까?

MBC 주말극 은 딱히 챙겨 볼려고 했던 드라마는 아니었으나, 첫 회 당시 다른 상대 드라마들에서 큰 재미를 못 느껴서 우연히 보게 되었다. 비교적 등장 인물들의 '소소한 일상'을 다룬 홈 드라마이지만, 아직까지 그럭저럭 볼 만한 것 같다. 시청률도 10회 만에 첫 회의 2배치까지 껑충 뛰어 올랐던데, 그런 걸 보면 임성한 작가가 대단하긴 한가 보다.(적어도 '흥행=시청률' 면에선) 10회 만에 2배는 커녕, 계속 오르락 내리락 하다가 10회 중반 쯤 되면 2/3 수준이나 시청률 절반으로 꼴아박는 드라마들도 요즘 참 많은 실정이다. 그만큼 '시청률 올리는 일'이 생각 만큼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닌 듯 한데, 임성한 작가는 '톱스타' 하나 기용하지 않고도 마음만 먹으면 그 '3단으로 낀 샌드위치 시간대'에도..

미디어 세상 2009.10.09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