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3

1982년, 그해 연말의 주인공-'잊혀진 계절'과 '비련'

1980년대 연말엔 'MBC 10대 가수 가요제'와 'KBS 가요 대상' 개최했는데(그 시기에, SBS는 존재하지 않았음. SBS 전신이 '서울 방송'이었으며, 이 '서울 방송'은 1990년에 설립되었던...) 그 중 MBC는 '1인 가수왕' 정하고, KBS는 '남자 대상/여자 대상' 나눠서 상 주다가 나중엔 '1인 대상'으로 바뀌었다. 당대 '투 탑' 가수 답게 과 은 80년대 초반~중후반까지 쭉 MBC '10대 가수' 안에 들었던 분위기이다. KBS에서도 '대상' 탄 이력들이 있고...(+도 & 트롯 가수 님도 KBS '남자 대상' 이력 있음) 관련 글 : 80년대 투탑 가수-방청석 '환호성'의 원조와 '떼창'의 원조 '1인 가수왕'을 정했던 MBC에선 저 시기에 거의 의 독무대였는데, 그 중간에 딱..

미디어 세상 2018.11.08 (6)

80년대 투탑-떼창 원조 가수 '전영록'의 '저녁놀'(고퀄 떼창)

국내 '가요계' 역사 스페샬~(갑자기 정리병, 역사병 도져서...) 몇 달 전, 국내 '방청석 괴성'의 원조 가수는 1980년대에 전성기를 누린 가왕 '조용필'이라 말한 적 있다. 관련 글 : 1980년대 남자 가수 : 최다 가수왕 조용필 1980년대 남자 가수 : 만능 엔터테이너 전영록 '방청석 떼창'의 원조는 전영록인가...했는데, 정황 상 맞는 듯하다. 1980년대 초반 '여성팬'들을 거느리고 다닌 조용필 활동 때의 선 "기도하는~!" 후 "꺄아아~!" 를 시초로 '방청석 분위기'는 조금씩 시끄러워지기 시작했고, 그것은 다른 가수들에게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다.(이후 '조용필' 뿐 아니라, 당대의 또 다른 인기 가수인 '전영록' 팬들도 꺅꺅~거리기 시작했겠지.. 1980년대의 '다른 인기 가수'들도 ..

미디어 세상 2018.11.07

1980년대 남가수 명곡 1-이승철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부활'의 2기 보컬로, 그 유명한 "희야! 날 좀 바라봐~" 가사의 '희야'로 이름 알린 이승철. 이후 솔로 데뷔하면서 1집 앨범에 실린 '안녕이라고 말하지 마' 노래가 대박나 큰 인기를 얻게 되었다. 그 시기로부터 시작하여 그간 '이승철'에게 여러 사건/사고들이 있긴 했지만, '보컬 능력'이 뛰어나 비교적 최근까지 '라이브 콘서트'를 열며 꾸준히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풋풋 시절의 '이승철'은 귀공자 같은 분위기가 있으면서 노래할 때 가끔 '박명수'스러워 보이는 게 좀 신기하다. ;; '부활' 시절에 불렀던 노래까지 합하여, 등이 이승철 대표곡이라 할 수 있다. 이승철 - 안녕이라고 말하지마(압축 ver.) 요즘에 주로 활동하는 '아이돌 가수'들 중엔 '가수'와 '연기자' 겸업하거나 그룹 활동 종료 ..

미디어 세상 2018.08.1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