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수 2

2002년 강우진-열정(SBS 대망), 사극 <대망>의 모든 것

개인적으로, '송지나(작가)-김종학(PD)' 콤비 작품으로 다음으로 좋아하는 드라마가 2002년 SBS 드라마 이다.(국내 최초 HD 제작 퓨전 사극, 내 사랑 ~) 송지나-김종학 콤비의 도 좋지만, (담백했던 '대발이' 주접 캐릭터 때와 달리 '태수' 역 최민수의 마초적 분위기가 좀 부담스러워서...;;) 그보다 이 조금 더 좋음 주인공 '박재영' : 가출 후, 성과 이름 버린 '무영' 장혁, 지금보다 훨씬 젊을 때라 뽀송뽀송하구랴~ 무협 사극 은 그 많은 '조연 캐릭터'들이 하나같이 다 매력 쩌는 드라마, 김종학 감독이 제대로 '아트'하는 드라마라 할 수 있다.(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도다~) 당시 SBS 주말극이었던 것 같은데, 시청률 '대박'까진 아니고 '중박' 정도의 청률이었으나 은근히 이 드라..

미디어 세상 2019.10.04 (4)

2000년 유열,서영은-사랑의 찬가(SBS 불꽃), 골치 아픈 신데렐라

지금은 고령의 나이라 은퇴한 거나 마찬가지인 드라마 작가 '김수현' 작품 중에 시청률 탁월했던 '가족극/주말극'류가 많았지만, 개인적으로 김수현표 '단막극'이나 , 같은 주중 미니(중편) 드라마가 되게 매력 있었다고 생각한다. 2000년도 SBS 드라마 은 여주인공 '결혼 이후의 삶'을 생각보다 길게 보여주는 편인데, 네 남녀(이영애-차인표, 이경영-조민수)가 '각각 결혼'을 한 후 그 결혼 생활이 '파국'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이 되게 세밀하게 잘 묘사되어 있으며 '여주인공 이영애'의 미모와 '김수현 작가'의 환상적인 글빨이 돋보이는 '잘 쓰여진 작품'이다. TV극 메인 테마곡인 '사랑의 찬가'는 서영은과 유열이 함께 불렀다. 유열은 1986년 에서 '지금 그대로의 모습으로'를 불러 '대상' 수상한 이후 ..

미디어 세상 2019.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