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 3

1989년 여가수 명곡-이지연 '바람아 멈추어다오'

국내 여가수들 중 역대급 청순미를 자랑했던 80년대 후반 가수 이지연은 '외모' 뿐 아니라 노래하는 '목소리'도 청순하고 좋은 곡을 뒷받침 해줄 만한 '가창력'까지, 삼박자를 두루 갖춘 그 시기 하이틴 스타였다.(이하, '얼빠'의 본분에 충실한 포스트...) 마이 초이스 중 1989년도 여자 가수 노래는 이지연의 인데, 선배 가수인 '전영록 작사/작곡'의 노래로 당시 5주 연속 1위 하여 '골든컵' 수상한 노래이다.(전영록이 키운 가수 아님~ 프로듀서 유현상 소속사 가수였음. 전영록은 유현상 부탁 받고서 2집 앨범 때 '이지연 노래' 작곡해 준 거-) [ "해가 뜨면 찾아올까, 바람 불면 떠날 사람인데~" "붙잡아도 소용 없어, 그대는 왜 멀어져 가나~ 바람아 멈추어다오~" "난 몰라~~아~~아... 바..

미디어 세상 2019.04.11 (6)

80년대 투탑-떼창 원조 가수 '전영록'의 '저녁놀'(고퀄 떼창)

국내 '가요계' 역사 스페샬~(갑자기 정리병, 역사병 도져서...) 몇 달 전, 국내 '방청석 괴성'의 원조 가수는 1980년대에 전성기를 누린 가왕 '조용필'이라 말한 적 있다. 관련 글 : 1980년대 남자 가수 : 최다 가수왕 조용필 1980년대 남자 가수 : 만능 엔터테이너 전영록 '방청석 떼창'의 원조는 전영록인가...했는데, 정황 상 맞는 듯하다. 1980년대 초반 '여성팬'들을 거느리고 다닌 조용필 활동 때의 선 "기도하는~!" 후 "꺄아아~!" 를 시초로 '방청석 분위기'는 조금씩 시끄러워지기 시작했고, 그것은 다른 가수들에게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다.(이후 '조용필' 뿐 아니라, 당대의 또 다른 인기 가수인 '전영록' 팬들도 꺅꺅~거리기 시작했겠지.. 1980년대의 '다른 인기 가수'들도 ..

미디어 세상 2018.11.07

1980년대 남가수 명곡 8-전영록 '그대 우나봐'

들은 얘기인데.. 1980년대 초반 '이용'이란 가수가 로 한창 잘나갈 때 '가왕 조용필'이랑 대적하던 시절이 있었다고 한다. 마치 1990년대에 'H.O.T 팬들'과 '젝스키스 팬들' 으르렁~거렸던 것처럼, 1980년대엔 '조용필 팬들'과 '이용 팬들' 사이에 서로 '우리 오빠가 더 잘났네~' 하면서 (방송국에서) 기싸움 장난 아니었다는 설~(이후, '이용'이 미국으로 건너 가면서 '조용필' 올타임 레전드가 이어졌다.) 관련 링크 : 80년대 최고 가수-'비련'의 조용필 1982년 히트곡-이용 '잊혀진 계절' '전영록'은 '조용필'이 국내 가요계 씹어 먹던 1인자 시절에 만년 2인자 포지션이었던 같다.(1986년 때 조용필과 '남자 대상' 경합하여 전영록이 이기긴 했지만, 어쨌든 1980년대 '전반적'..

미디어 세상 2018.08.20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