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성 2

2002년 강성-야인(SBS 야인시대), ost 가수 '오디오'도 '비디오'도 좋았네

KBS 대하 드라마(사극) '용의 눈물', '태조 왕건' 등을 집필했던 이환경 작가의 2002~2003년 SBS 월화 드라마 '야인시대'~ 당시 (평균 아니고) 최고 시청률 57.1% 찍기도 한 히트 드라마였다. 야인 필수템? : 중절모 SBS 드라마 에서 안재모가 '청년' 김두한/김영철이 '중년' 김두한으로 나왔었는데 '나이 든 김두한(김영철)의 정치물'은 상대적으로 시청률이 많이 떨어졌으며, 앞부분 '젊은 김두한(안재모)의 액션물'이었을 때 인기 되게 많았었다. 그 여세로, 당시 청년 시절 주인공이었던 '안재모'가 연말 에서 '(당시) 남자 연기자들 중 최연소의 나이'로 '대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 액션 활극 : 안재모의 ] 대체로 'TV 드라마'는 '여성 시청자'들의 수요가 훨씬 큰 편이지만,..

미디어 세상 2019.09.25

1980년대 남가수 명곡 3-박혜성 '도시의 삐에로'

19세에 데뷔한 1980년대 하이틴 스타 '박혜성' 2집 수록곡인 '도시의 삐에로(1987년)'는 개인적인 선호도가 높은 노래로, 잔잔한 피아노 반주로 시작되는 아름다운 선율의 발라드곡이다. 박혜성이 직접 '작곡'하여 불렀다. 이후 '드라마 음악' 작업도 했었는데, 2002~2003년 SBS 히트 드라마 주제가인 강성(임강성)의 이 '박혜성' 작사/작곡의 노래라 한다. [ "나는 야인이 될거야~" ] 박혜성은 1986년 경쾌한 리듬의 1집곡 로 뜬 가수이다. 헌데, 나는 '발라드 덕후'라 그런지 2집곡 가 훨씬 좋다. 특히 "......둥지 잃은 삐에로~" 이 부분, 왠지 모르게 좋았다. 이 부분 '멜로디' & 이 대목을 꾹꾹 눌러 부르는 '(스무살 시절) 박혜성 특유의 음색과 어우러진 그 감성적 측면'..

미디어 세상 2018.08.1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