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메타 폴리스 2013.10.10 20:17

깊어가는 가을이다. 이 가을이 되면 립스틱 짙게 바르고...가 아닌, 짙은 색 립스틱을 바르고 멋진 카페에서 향이 짙은 커피를 앞에 둔 채 창밖을 내다보며 분위기 내고싶단 생각이 들곤 한다. 


물론, 이 '립스틱'은 여성들의 전유물이다. 하지만 요즘엔 '화장품'이 여성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란 얘기도 돌고 있다. 남자들도 어느 정도 가꿔야 되는 시대인데, 언젠가는 (여자들처럼 화려하게는 아니더라도) 남자들이 일상적으로 '메이크-업'을 하는 날도 오지 않을까 싶다. 그런데.. 그렇게 되면, 사랑하는 연인들의 키스씬 연출에 이전보다 애로 사항이 더 많아질 것 같단 엉뚱한 생각도...;;



샤넬 브랜드의 창시자인 코코 샤넬은 메이크-업 도구 중의 하나인 '립스틱'을 여자들의 가장 큰 무기로 꼽았다. 개인적으로 메이크-업을 할 때 립스틱을 가장 나중에 바르는데, 풀 메이크-업을 하지 않은 그냥 맨 얼굴에도 립스틱을 살짝 발라주면 안색이 많이 달라진다.


이 립스틱의 역사는 꽤나 긴 편으로, '5천 년 전' 고대 이집트에서 최초로 피라미드를 건축했다고 알려져 있는 '조세르 왕' 때 처음 사용되었다. 당시엔 '연지(Rouge)'로 쓰였으며, 제 1차 세계 대전 이후 지금과 같은 모양의 '립스틱(Lipstick)'이란 신종 용어로 발전했다.


고대 이집트의 파라오였던 투탕카멘의 무덤에선 실제로 '화장품'이 발견되기도 했고, 그 시대에는 남자들도 화장을 했던 모양이다. 이집트 뿐만이 아니라, 고대 로마나 그리스의 상류층 여성들도 화장을 하였다. 우리 나라에선, 고대 신라나 고구려 시대 때부터 여성들이 루즈(입술 연지)를 바르기 시작했다.


고대 이집트의 남성 파라오, 투탕카멘의 황금 마스크


그 옛날 이집트인들 경우엔 '아이 라인'을 통해 눈매를 많이 강조하였는데, 그것 뿐만이 아니라 '립스틱' 제조에 있어서도 뀌어난 솜씨를 발휘했다고 한다. 투탕카멘의 황금 마스크를 통해 알 수 있듯, 그 시대 상류층 '남자'들도 루즈로 입술을 칠했다. 고대인들은 붉은 물감과 포도주를 섞어서 립스틱을 만들었고, 때론 악어 배설물이나 염소의 땀을 섞어 만들기도 했다.


하지만 중세 때에는 립스틱이 '악마의 상징'으로 간주되기도 하였다. 원래 그렇게 생긴 '자연 그대로의 얼굴'에 손을 대거나 다른 모습으로 변형하는 것은 '신에 대한 도전'으로 여겨졌던 것이다. 



그랬던 것이, 16세기 영국의 엘리자베스 1세 시절에 와서 다시 황금기를 맞이했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나이 들어갈수록 늙은 얼굴을 감추기 위해 립스틱을 많이 바르고 얼굴에 두꺼운 분칠을 했다고 한다.


17~18세기엔 영국과 프랑스에서 립스틱의 인기가 절정에 달했으며, 남성용 립스틱도 발매되었다. 유럽의 궁정에선 한 때 '인디언 부족' 특유의 화려한 화장법을 따라하기도 했다. 


그러다가 19세기 접어들어선 화장품 사용이 금기시되었고, 그걸 '의약품'으로 분류하기도 했었다. 20세기엔 프랑스의 회사 겔랑에서 길다란 막대 모양의 루즈를 선보였으며, 그것이 대중화되었다. 



지금과 같은 '금속 용기를 돌리면 총알처럼 튀어나오는 현대 버전 립스틱'은 제 1차 세계 대전 당시 제작되었고(1915년), 그 이후 많은 화장품 공장들이 들어서면서 립스틱(Lipstick)은 여성들의 필수품이 되었다. 도시의 환경 오염으로부터 입술을 보호하기 위함이다. 


1930년대에는 헐리우드의 인기 여배우 그레타 가르보(Greta Garbo)와 마를레네 디트리히(Marlene Dietrich)식 화장법이 유행하기도 했었다. 20세기 후반 무렵에 펑크 스타일이 유행하면서 짙은색 립스틱이 인기를 끌었으며, 그 이후 립스틱 전문 회사들이 많이 생겨나 다양한 상품을 내어 놓았다..


입술에 립스틱을 바르는 것은 풀 메이컵에 있어서 '그림에서의 화룡점정(畵龍點睛)'과 비슷한 개념이라 할 수 있는데, 연분홍색에서부터 붉은 색, 바이올렛 빛깔, 펄 들어간 골드빛, 짙은 갈색 등 다양한 색상의 립스틱을 발라볼 때면 가끔 모 CF에 나왔던 이 멘트가 떠오르기도 한다. "여자라서.. 행복해요~"


posted by 사용자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초록누리

    림습틱의 역사가 5천년전 이집트까지 거슬러간다니 새롭게 알게 된 사실이에요.
    피라미드 과련 유물들에 대한 글들도 많이 접했는데 화장품이 나왔다는 것을 저는 흘려 읽어서 기억에 없었어요.
    화장을 잘 하지 않는 편이라 거의 맨얼굴(선블록만 하고)로 다닐때가 많은데 그래도 맨얼굴에도 립스틱은 살짝이라도 해요. 여자들에게는 필수아이템이죠.
    남자들이 유일하게 진하게 못하는 거잖아요.
    남자들도 눈화장이나 화운데이션도 하던데 립스틱만큼은 진한 걸 못바르죠.
    아주 연한 립밤정도는 남자들도 하는 것 같기는 하지만요.

    2010.10.22 00:13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정말이지, 맨 얼굴에도 립스틱 하나만 발라주면
      얼굴 느낌이 많이 달라지는 것 같아요~

      외국의 개성 강한 팝스타들 중에 남자들이
      짙은 아이 라인에 섹시한 색감의 립스틱을
      바른 경우를 종종 보게 되는데, 그게 은근히
      매력적으로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시간은 좀 걸리겠지만, 언젠가는 남자들도
      좀 더 꼼꼼한 메이크-업을 하게 되는 날이
      오지 않을까 싶어요.. ^^;

      2010.10.24 01:20 신고
  2.  Addr  Edit/Del  Reply Lipp

    아,,역사가 생각보다 오래 되었군요.
    립스틱은 정말 여자들만의 전유물,,,^ ^
    한때 붉은빛이 좋아 열심히 바르고 다녔는데..지금은 그것마저 귀찮아서 ;;ㅎㅎ

    그나저나 력셔리 화장품회사 겔랑은 요즘 CEO가 내뱉은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연일 미디어에 오르내려 이미지가 말이 아니에요. 그러게 품위를 지켰어야지,,,ㅈㅈ

    2010.10.22 01:1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색깔이 다양해서, 많은 여성분들이 립스틱을
      골라 바르는 재미가 있지요~ 화장도 맨날맨날
      꼼꼼하게 할려면 귀찮지만, 가끔은 작정하고서
      정성 들이면 기분 전환이 되는 것 같더군요.. ^^

      2010.10.24 01:25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여성들이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군요.
    그런데 립스틱의 역사가 이렇게 오래되었을 줄이야. 정말 놀랍습니다.

    2010.10.22 07:46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0.10.22 09:2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립스틱-입술에 색칠하기 위해
      립글로즈-입술을 반짝반짝 빛나게 하기 위해
      립밤-입술에 영양과 보습을 주기 위해

      바르는 것 같습니다.. 총알 용기 립스틱은 고체,
      립 글로우즈는 액체에 가깝고, 납작한 용기에 든
      립밤은 고체인 것 같더군요...

      나름 복잡하죠..? 여자인 저도, 요즘 제품 중엔
      별의 별 게 다 나와서 심오(?)한 화장품의 세계를
      다 알기가 벅차더라구요.. ^^;

      2010.10.24 01:39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jagnikh.tistory.com BlogIcon 어설픈여우

    저 어릴때 어르신들이 구찌배니...라고 불렀던 기억이 나요..
    그리고 루즈..라는 표현, 오랫만이네요~
    요즘은 그냥 보통 립스틱...
    그런데 이렇게 긴 역사가 있었군요~
    립스틱 짙게 바르고~~~~~~~~~~~~~~~ㅎㅎ

    2010.10.22 13:0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구찌 배니.. 오랜만에 들어보는 단어입니다~
      정말, 옛날 어르신들이 그런 표현 많이 썼죠..

      '립스틱'은 3자 짜리여서, 가끔은 2자인 '루즈'가
      발음하게 편하게 느껴질 때가 있더군요.. ^^;

      2010.10.24 01:43 신고
  6.  Addr  Edit/Del  Reply 해피로즈

    립스틱 역사가 꽤 오래 되었네요...

    저는 타라님이 남자분인줄 알았어요.ㅎㅎ
    그냥 별 생각없이 남성분으로 여겼네요.하하

    2010.10.22 15:10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BlogIcon 뻘쭘곰

    요즘에는 살짝이지만 남자들도 화장하는 모습을 자주 보곤 합니다.
    립스틱이 5천년전부터 사용됐다니.. 정말 놀랍네요..
    정말 맨 얼굴에 립스틱 하나면 화사해지는 마력의 립스틱의 역사 이야기..
    새로운 정보를 또 알게되어 기쁘네요.^^ 감사합니다~!

    2010.10.22 19:0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남자 연예인들이나 방송에 나오는 유명인들은 많이들
      하는 것 같더군요.. 언젠가는 일반인 남성들도 화장을
      하게 될 날이 올까요..? 맨 얼굴에도 발라주면 화사해지는
      마력의 립스틱, 남성들도 일상적으로 바르면 어떨지 궁금해져요~ ^^

      2010.10.24 01:45 신고
  8.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허걱!~~
    넘 놀라워요.
    그렇게나 오래 일줄은...ㄷㄷㄷ;;
    타라님 덕분에 많은것을 알게되네여.
    늘 감사해요.^^*

    2010.10.22 22:1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5천년 역사라니, 정말 오래 되었죠..?

      클라우드님, 재미난 구경 많이 하면서
      이번 주말도 즐겁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0.10.24 01:47 신고
  9.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BlogIcon 봉봉♬

    오매....남성용 립스틱이라니...;;
    상상만으로 그냥...쩝...ㅎㅎ

    울 나라는 예전에 연지는 뭐로 발랐을까요?
    요즘에 성균관 스캔들이랑 황진이를 보는데 입술 바르는 장면에서
    현대같은 립스틱 바르는 붓?으로 바르길래
    오잉?@_@ 싶더라구요.
    옛날도 그 비슷한걸로 발랐던걸까요?..-_-...

    2010.11.03 22:1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사극 보니까, 삼국 시대 때부터 그런 붓으로
      나름의 화장을 한 것 같더라구요...

      그나저나, 남자들도 입술에 립스틱을 바르면
      왠지 더 촉촉하고 매혹적으로 보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2010.11.05 09:05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hjseol

    재미있는 글 보고 가요~
    오천년이라니... 몰랐네요. ㅋㅋ
    나중에 글 인용할께요~ 물론 글의 출처는 밝히구요. ^^

    2012.10.04 21:4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정말 반갑습니다! 여자들이 자주 바르는 그것의 역사가
      오천 년이나 되었다니.. 정말 흥미로운 사실이죠~ ^^;

      2012.10.05 01:02 신고
  11.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북한여성들도 1970년대까지는 극소수의 당간부부인들이나 무대예술인들을 제외하고는 아얘 화장품은 손도 안대고 그랬대요~!!!!

    2019.04.18 0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