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예전엔 가요도 자주 듣곤 했지만, 언젠가부터는 가요보다 영화 & 뮤지컬 음악, 드라마 ost를 더 많이 듣게 된다. 개인적으로, 올해(2010년) 방영된 한국 드라마 o.s.t 중 가장 좋았던 앨범을 하나만 꼽으라면 상반기에 방영되었던 <추노> o.s.t를 꼽고 싶다.


<추노> 1회 엔딩에 깔렸던 임재범의 '낙인'이나 베이지가 부른 '달에 지다'와 같은 '가사 딸린 노래'도 좋지만, 이 드라마 o.s.t에 나오는 웅장한 분위기의 '연주곡'들은 특히 좋다. 그 중 대길
(장혁) 삼총사가 한창 추노꾼 노릇하던 극 초반에 자주 깔린 '추노(推奴)'와 '흑풍치산(黑風吹山)', '잃어버린 낙원', '꽃길 별길', 'Wanted' 같은 연주곡은 지금도 자주 듣는 곡들이다.

10회까지의 방영분에 비해 극 '중/후반부' 들어서선 극을 끌어가는 힘이 좀 부족해 보였던 지난 드라마 <추노(推奴)>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대목은 역시 '주인공들이 쫓고 쫓기는 관계를 형성하며 역동적인 화면을 선사했던 극 초반부 내용'이었다.

연주곡 '추노(推奴)' / 드라마 <추노> o.s.t 中


남성적 힘이 흘러 넘치는 화면 & 전국 각지에서 찍어 온 시원스런 자연 풍광과 같이 어우러진 <추노>의 배경 음악(BGM)은 그 역동적임과 웅장함에 화룡점정을 찍어주는 듯, 무척이나 훌륭했다. 이 드라마 초반에 나왔던 그 영상을 다시 보면, 지금도 가슴이 뛸 것 같다.


하지만 그 끝은 심히 우중충했으니.. 꿈에 그리던 언년이
(이다해)와 재회하면 뭔가 있을 줄 알았던 드라마 <추노>의 주인공 대길이(장혁)는 결국 여주인공인 언년이랑 별다른 이야기를 펼쳐 보이지 못한 채, 내내 엇갈리기만 하다가 장렬하게(but 초라하게) 죽음을 맞이했다. 변변히 그 여주인공의 사랑을 받아 보지도 못하고선 말이다.. 그 때까지만 해도, 이 극의 남자 주인공인 '이대길'이 올해 방영된 드라마 속 주인공들 중 '가장 불쌍한 남자 주인공'일 거라 생각했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 <추노> 이대길(장혁)의 불쌍함을 뒤집어 엎는 '한층 더 불쌍한 복병 남자 주인공'이 나타났으니.. 그는 바로, 지난 주에 종영된 드라마 <나쁜 남자>의 주인공 심건욱(김남길)이다.

드라마 <나쁜 남자>의 경우에도 o.s.t 퀄러티는 꽤 좋은 편이다. 그 중, 극의 긴박한 장면에서 자주 깔렸던 'Sub title'은 정말 좋아하는 연주곡이다.

연주곡 'Sub title' / 드라마 <나쁜 남자> o.s.t 中

그러나, 이 드라마도 <추노>의 경우처럼 극을 이끌어 가는 내용 상의 뒷심은 많이 부족한 듯 보였다. '시원스럽게 뛰어 다니며 추노꾼 노릇하던 이대길(장혁)'이 우중충하고 처절하게 생을 마감한 것처럼, '불량한 눈빛을 마구마구 날려주던 <나쁜 남자>의 주인공 심건욱(김남길)' 역시 시원스럽게 복수를 끝낼 거란 예상을 깨고 '<추노>의 이대길 보다 더 불쌍한 남자 주인공으로 남겠다~'는 다짐이라도 한 양 훨씬 더 불쌍하고 처참하게 생을 마감했다.

<추노>의 이대길은 그래두 서브 여주인공이 슬퍼해 주고 '돌무덤'이라도 만들어 줬지만, 최근에 끝난 <나쁜 남자>의 주인공 심건욱은 그런 것도 없이 그가 '죽었다'는 사실조차 극 안의 다른 인물들에겐 조용히 묻힐 듯한 뉘앙스를 풍기며 끝난 것이다..



안 그래두 깝깝한 일 투성이인 현실 속에서, 요즘 대중들이 원하는 건 마지막회에서 메인 주인공이 처참하게 죽는 그런 결말이 아닐텐데.. 올해 방영된 드라마 <추노>와 <나쁜 남자>의 (작가를 포함한) 제작진들은 '세상에서 주인공을 제일 불쌍하게 살다가 죽여 버리는 작가로 남을테닷~' 식의 경쟁이라도 붙었는지, 메인 남자 주인공을 그렇게 개고생 하다가 허망하게 죽는 걸로 처리해 버렸다.

그 쯤 되면, 이런 류의 '음모론'이 떠오를 법도 하다. 해당 드라마 내에서 '주인공 역을 맡은 배우들(장혁, 김남길)이 연기도 잘하고 너무 멋지니까, 작가나 감독들이 질투하나~? 왜 자기 드라마 주인공이 극 안에서 제대로 사랑 받고 정상적으로 잘 사는 꼴을 못 볼까?' 싶은...;;

꼭 필요한 경우라면 모를까, 최종회에서 주인공을 죽여 버리는 그런 '드라마 결말'이 그리 바람직해 보이진 않는다. 이 세상엔, 젊어서 죽는 사람들 보다는 정상적인 수명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다. 올해(2010년) 하반기에 방영되는 TV 드라마들에선 '감당 안되면 주인공을 처참하게 죽여 버리는 잔혹 제작진' 보다는 '대다수의 시청자들이 보편적으로 감정 이입할 수 있는 정상적인 주인공의 삶을 보여주는 제작진' & '결말에 가서 따뜻함과 감동을 줄 수 있는 드라마'들을 많이 볼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posted by 사용자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클라우드

    타라님은 어쩜 이리도 쪽집개실까요..?
    머리속에 콕콕 박히는 것이...^^
    추노 드라마를 생각하면 아직도 그 영상들이 뇌리속에 스쳐간답니다.
    장혁님의 복근까지...ㅋ
    웅장하면서도 파워넘치는 역동적인 힘...
    OST곡에...감사한 맘으로 머물고 갑니다.^^*

    2010.08.13 23:1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과찬이세요.. ^^; 대길이 패밀리의 초콜릿 복근과
      시원스런 영상들, 정말 인상적이었죠~ ost 들으며
      조용히 그 때를 추억해 봅니다.. ^^

      2010.08.14 22:09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저는 김남길이 더 안 보이는데요.
    성공한 복수는 자신의 가족들을 파멸시키고 자신은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지요.
    개인적으로 김남길의 갑작스런 입대로 드라마의 완성도가 떨어졌다는 점도 아쉬웠구요.~~~

    2010.08.14 08:3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비참한 최후.. 흑~ ㅠ 건욱이 생각만 하면,
      가슴이 미어집니다..

      정말, 촬영 일정에 좀 더 여유가 있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2010.08.14 22:12 신고
  3.  Addr  Edit/Del  Reply 온누리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요&&

    2010.08.14 12:5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woorinews.tistory.com BlogIcon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님 안녕하세요! 혹시 제가 아는 분인가요? 계속 찾았는데, 온누리님 저 황우인데요. 여기서 우연히 보고 말 남깁니다. 블로그를 닫은 거 같아서 아쉬웠는데. 한번 블로그로 찾아오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10.08.14 14:39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행복한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
      그런데, 온누리님을 찾는 분이 이렇게
      많으시니.. 앞으론 블로그 은퇴(?)하지
      마시고, 계속해서 활동하셨음 좋겠어요..

      2010.08.14 22:12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woorinews.tistory.com BlogIcon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잘 보고 갑니다.^^

    2010.08.14 14:37 신고
  5.  Addr  Edit/Del  Reply 에테르

    추노는 받는데 나쁜남자는 보지못해서 추노부분만 읽고 갑니다.
    나쁜남자ost는 선물로 알고 잘 듣고 갑니다.
    좋은하루되시길 바래요 ^^

    2010.08.14 15:1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역시.. <나쁜 남자>보다 시청률 30%의 <추노> 쪽을 본 사람들이
      더 많은 것 같군요~ ^^; 벌써 이리, 8월 중순으로 접어들었네요..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

      2010.08.14 22:15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jwae.tistory.com BlogIcon JWAE

    추노 언년이 생각하면 저도 배신감이 끓어올라요 ㅠㅠ
    물론 건욱이도 불쌍하지만 결국 재인의 사랑은 확인했잖아요..
    대길이는 정말 불쌍한 캐릭터인듯 ㅜㅜ

    2010.08.17 12:3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타라

      말씀 듣고 보니, 정말 그렇네요...
      불쌍한 건욱이는 그래두 죽기 직전에
      재인의 진심과 사랑을 확인하게 되었지만,
      대길이는.. ㅠ 언년이 그것이 두 번 씩이나
      '죽을 자리 찾아간 대길이'를 혼자 놔두고
      저만 살자고 내뺐네요...

      사람이 '잘 사는 것' 만큼이나 '잘 죽는 것'도 참
      중요한 것인데.. (대길이도 그렇고, 건욱이도 그렇고)
      어차피 죽일 거, 잘 좀 죽이지.. 자기 드라마의 주인공을
      그렇게 비참하게 죽이는 작가들이 미워질려고 합니다~ ;;

      2010.08.18 16:23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