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루돌프 황태자가 죽게 되기까지의 과정이 보다 개연성 있게 보강되었다'는 점, '죽음(Tod) 캐릭터의 비중이 대폭 늘어났다'는 점 외에 다카라즈카판 <엘리자베트>엔 오스트리아 원판에 비해 소소한 변경 사항들이 존재한다. 이 판본에선 '죽음(토트=토토)'이 오리지널 버전에서의 메인 주인공인 '엘리자베트'를 뛰어넘는 제 1 주인공으로 설정된 탓에, 그가 등장하는 장면도 오스트리아판에 비해 대폭 늘어났다.

- (DVD 버전 기준) 오스트리아 원 버전의 뮤지컬 <엘리자베트>에 비해, 다카라즈카 <엘리자베트>에서 '죽음 캐릭터의 등장'이 추가된 장면 -

1)'프란츠 요제프 황제와 엘리자베트의 결혼식' 장면(Alle fragen sind gestellt/All the questions have been asked/일판-不幸の 始まり)의 노래가 오스트리아 원 버전에선 온전히 앙상블의 몫이지만, 다카라즈카 버전에선 '죽음'도 함께 참여해서 자기 파트의 노래를 부름(1막)

 2002' 프란츠 요제프 황제와 엘리자베트의 결혼식 장면 - '불행의 시작'
다카라즈카 <엘리자베트>/죽음(토토)-하루노 스미레, 루케니-세나 준

2)결혼 직후, 시어머니 조피의 훈계를 듣고 나서 남편인 요제프 황제에게 쫓아가 "헬프 미~"를 외치던 엘리자베트.. 이에 요제프 황제가 "어머니께선 다 당신을 위해서 하는 말이라오~" 하니까 남편마저 자기 편 들어주지 않는다며 삐딱하게 받아들인 엘리자베트가 '난 나만의 것(Ich gehor nur mir)/일판-나만이(私だけに)'를 부르는 장면-오스트리아 원 버전에선 이 장면이 '엘리자베트' 단독씬이지만, 다카라즈카 버전에선 노래 중간에 '죽음'이 나와서 그녀를 지켜보고 노래를 다 부른 엘리자베트가 쓰러지자 '사랑과 죽음의 론도' 한 소절을 부른 뒤 그녀가 떨어뜨린 칼을 갖고 감(1막)

* 다카라즈카판에선 엘리자베트 황후가 이 곡 부르기 전에 자살할려고 칼 들고 설치는데, 이건 심히 오버 같다. 오스트리아 황제에게 시집간 뒤, 자기가 잘 못해서 시어머니 훈계 좀 들었다고 자살을 생각하다니.. 이런 포시라운 여인네(엘리자베트) 같으니라고~ ;; *

3)루케니와 손님들의 찻집(카페) 장면-원래 오스트리아 원 버전에선 루케니와 앙상블 무리들이 노래 부르는 장면이었지만, 다카라즈카 버전에선 곡 중간에 '죽음(토토 각하)' 캐릭터가 등장하여 '헝가리 민족주의자(혁명가)들'과 친분을 다지며 같이 노래 부름(1막)

루케니가 일하는 카페에 나타나신 토토 각하

4)루케니와 민중들의 'Milch/ミルク(우유)' 장면-오스트리아 원 버전에선 이 곡이 극의 화자인 루케니 & 앙상블의 노래이지만 다카라즈카 버전에선 이 때 '죽음(토토)' 캐릭터가 또 등장해서 루케니와 같이 민중들을 선동하며, 이 '우유'송이 끝난 뒤에 '그림자는 길어지고(Die Schatten werden langer)=어둠이 퍼져가네(闇が 広がる)'를 한 소절 부름(1막)

5)1막 마지막 장면-오스트리아 원 버전에선 프란츠 요제프 황제가 엘리자베트를 향한 노래를 부른 뒤에 엘리자베트 & 죽음의 이중창이 이어지고 제일 마지막 소절은 '엘리자베트'가 부르지만, 다카라즈카 버전에선 1막 마지막 소절을 '죽음(토토 각하)'이 부르고 끝냄(1막)

오스트리아판 1막 마지막 가사 : 엘리자베트 曰 "나는 나만의 것~"
다카라즈카판 1막 마지막 가사 : 죽음 曰 "사랑하고 있다, 엘리자베트~"


* 저승 세계를 다스리는 황천의 제왕 '죽음(Tod)'과 이승에서 살아가는 인간인 '엘리자베트(Elisabeth)'와의 금기의 사랑을 주요 컨셉으로 극을 이끌어 가는 다카라즈카 버전 <엘리자베트/부제-사랑 죽음 론도)>는 전반적으로 '사랑'으로 시작해서 '사랑'으로 끝난다. 이 버전의 극 안에서 1막 마지막 가사가 "사랑한다 엘리자벳~", 2막 마지막 가사가 "너의(당신의) 사랑~"인... *


6)오스트리아 원 버전에선 루돌프와 죽음이 함께 부르는 '그림자는 길어지고(Die Schatten werden langer)/일판-어둠이 퍼져가네(闇が 広がる)' 이후 루돌프 황태자가 죽기 전까진 죽음이 등장하지 않지만, 다카라즈카 버전에선 그 장면 다음부터 루돌프가 죽게 될 때까지 죽음(황천의 토토 폐하) 캐릭터가 무리들 & 루돌프와 함께 등장하여 여러 곡을 소화함(2막)


7)오스트리아 원 버전에선 '루돌프 장례식 직후 자신도 죽음의 세계로 데려가 달라는 엘리자베트를 죽음(토트)이 거절하는 장면'으로 그치지만, 다카라즈카 버전에선 '그녀가 아직까지 자신을 사랑하고 있지 않다'는 걸 알고 엘리자베트를 거절한 죽음이 절절한 심정으로 2/3 분량의 '사랑과 죽음의 론도(愛と 死の 輪舞 Reprise)'를 한 번 더 부름(2막)

8)루케니가 엘리자베트를 습격해서 암살하는 장면-오스트리아 원 버전에선 그 둘만 나오지만, 다카라즈카 버전에선 루케니의 칼에 찔리기 전인 엘리자베트에게 잠시 '죽음(토토)'의 환영이 나타나고 '그(토토)의 존재를 받아들이기로 한 엘리자베트'가 결국 루케니의 칼을 받게 되는 설정임(2막)

이러하듯,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 &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의 뮤지컬 <엘리자베트(Elisabeth)> 다카라즈카(타카라즈카) 버전에선 '죽음' 캐릭터가 추가된 곡 '사랑과 죽음의 론도(愛と 死の 輪舞)'를 부르는 것 외에도 오스트리아 원 버전에 비해 '등장하는 장면(불러야 할 곡)'이 대폭 늘어났다. 한마디로, 여기저기 안 끼는 데가 없는 것이다. 다카라즈카 <엘리자베트>에선 그럼으로써 이 '죽음' 캐릭터가 제 1 주인공임을 확실히 인식시켜 준다.

개인적으로 다카라즈카 <엘리자베트>에서 2002년 하나구미(花組) 버전과 2007년 유키구미(雪組) 버전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독일어권 오리지널 버전의 <엘리자베트>에 비해 이 판본의 '매력적인 화조(하루노 스미레) or 설조(미즈 나츠키) 죽음의 극 중 등장씬'이 많아서 굉장히 만족도가 높았다. 솔직히.. 다른 캐릭터들이 나오는 장면들 중엔 지루한 장면도 좀 있는데, <엘리자베트> 다카라즈카 버전에서 엣지 있는 옷태를 자랑하는 이들(2002년/2007년 버전)의 '죽음(토토)'이 나오는 장면은 보는 눈 & 듣는 귀가 다 즐거우면서 무척이나 몰입이 잘되는 느낌이 들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