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뮤지컬 <엘리자베트(Elisabeth)>에서 내가 좋아하는 '베스트 쓰리(3) 송'은 따로 있지만, 최근엔 2막 초반에 나오는 'Wenn ich tanzen will(내가 춤추길 원할 때)' 역시 부쩍 좋아지고 있다. 뮤지컬 <엘리자베트>에 나오는 여주인공(실존 인물) '엘리자베트(엘리자벳)' 자체는 다분히 '비호감 캐릭터'이지만, 이 뮤지컬에 나오는 몇몇 노래들은 참 좋다.

1992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초연된 뮤지컬 <엘리자베트>의 2000년대 독일 버전부터 추가되어 들어간 곡 'Wenn ich tanzen will'은 원래 그리 좋아하던 곡은 아니었다. 유난히 터프한 느낌의 '거센소리 발음이 많이 들어가는 독일어+이 뮤지컬 초연 여배우의 (시원스럽게 카랑카랑함을 넘어 선) 하이톤의 째랑째랑 찢어지는 듯한 목소리'의 조합은 나로 하여금 이 곡을 들어주기 '시끄러운 노래'로 인식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이 노래에 문득 관심 갖게 된 것은 다카라즈카 <엘리자베트>에 나오는 '그윽한 분위기'의 이 곡을 듣게 되면서부터였다. 사실, 딱딱한 발음의 독어 자체가 그리 음악적인 언어는 아니다. '음악'의 기본 성질은 유유하게 흐르는 '물'과 같은 것인데, '독어'의 언어적 특성은 날카로운 '칼'에 가깝기 때문이다. 언어 자체가 음악과 상생이 좋을려면 '불어'나 '이태리어'처럼 발음 자체에 받침이 별로 없고, 유음이 많이 들어가거나, 몽글몽글~ 부드러운 느낌의 발음이 주가 되어야 하지 않나 싶다.

<엘리자베트> 다카라즈카 버전에 나오는 일어 자체가 음악적 언어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응, ㅅ' 발음 빼고는 거의 받침 없는 '일어' 노래가 '특유의 발음 때문에 똑같은 멜로디도 스타카토 식으로 딱딱 끊어지고, 투박한 발음이 많은 독어'에 비해선 같은 노래 대비, 상대적으로 훨씬 부드럽게 들리는 건 있다. 그러한 '언어적 특징' 때문인지, 뮤지컬 <엘리자베트> 넘버들 중 몇몇 곡은 독일어 원 버전보다 일어 버전이 더 낫게 들리는 듯하다.(단.. 몇 곡만 그렇고, 대체적인 이 뮤지컬 곡들은 독일어 원 버전이 더 나음~)

'내가 춤추고 싶을 때(Wenn ich tanzen will)' 역시 그 '몇몇 곡'에 포함되는 노래인데.. 반복되는 이 곡 후렴부만 보더라도, 거센소리 발음이 벌써 2개나 들어가는 '벤 잏(이히) 탄전 빌~' 보다는 다카라즈카판 '私が 踊る 時'에 나오는 '오도루나라~'가 훨씬 '음악적으로 거부감 없이 들리는 발음'이다.


그래서.. 맨 처음에 'Wenn ich tanzen will(내가 춤추길 원할 때)' 오스트리아 원판 독어 버전만 들었을 땐 '겁나게 시끄럽고 딱딱한 게슈타포 삘 분위기의 투박한 노래'인 줄 알았다가, 훨씬 그윽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다카라즈카 일어 버전 이 곡을 듣고 나선 '알고 보니 굉장히 드라마틱하고 유려한 멜로디의, 듣기 좋은 곡이었구나~'라 깨닫게 된 개인적인 경험이 있다.

그윽한 느낌의 다카라즈카판 'Wenn ich tanzen will(=私が 踊る 時)'을 듣고 나서부턴, 이 노래 원 버전의 'Wenn ich tanzen will' 역시 무척 좋게 들리기 시작했다. 특히, 이 곡 후렴부에 나오는 '벤 잏(이히) 탄전 빌~'은 들으면 들을수록 묘하게 중독성이 있는 듯하다.

피아 다우스(엘리자베트) & 우베 크뢰거(죽음) - 'Wenn ich tanzen will'

오스트리아 뮤지컬 <엘리자베트>에서 '엘리자벳(Elisabeth)' 역과 '죽음(Tod)' 역은 독일어권 배우들 중에서 워낙에 많은 이들이 거쳐 갔지만, 개인적으로 엘리자베트와 죽음이 함께 부르는 'Wenn ich tanzen will(벤 잏 탄전 빌~)'은 초연(1992년) 때부터 활약했던 '우베 크뢰거(Uwe Kroger)와 피아 다우스(Pia Douwes)' 버전이 제일 듣기 좋은 것 같다. 노래에 대한 '맛'이 살아있다고나 할까-

피아 다우스와 우베 크뢰거.. 저들이 함께 부르는 'Wenn ich tanzen will'의 그 을 알고부턴, 다른 독일어권 배우들이 부른 이 곡은 어쩐지 심심하게 느껴진다.

다카라즈카 버전 'Wenn ich tanzen will(=私が 踊る 時)'의 경우엔, 절대적으로 2002년 화조 멤버인 '하루노 스미레 & 오오토리 레이'가 부른 이 곡이 좋다.(다른 다카라즈카 배우들이 부른 이 곡은 내겐 좀 별로~) 사실.. 이 뮤지컬 음반을 통해 자주 들으면서도 'Wenn ich tanzen will'이란 곡을 전혀 듣기 좋다 느껴본 적 없는 내가 '이 노래를 좋아하게 된 것'도 <하루노 스미레(春野寿美礼)오오토리 레이(大鳥れい)가 함께 부르는 그윽한 느낌의 '내가 춤출 때(私が 踊る 時)'를 듣고 나서부터>였다.


다카라즈카 <엘리자베트> 2002~2003년 하나구미 공연에서 활약했던 하루노 스미레(春野寿美礼)는 가창력도 좋은 편이지만 노래할 때의 음색이 참 좋다. 무엇보다 다카판 2002년 엘리자베트인 오오토리 레이(大鳥れい)는 다른 년도 여주인공에 비해 노래 실력이 나름 괜찮은 편이다.(일본 '다카라즈카 가극단' 여주인공이라 해서 다 노래 잘하는 건 아니고, '가창력 시망'인 여배우들도 꽤 있는 것에 반해...) 

뮤지컬 <엘리자베트> (2000년대 이후로) 2막 두 번째 장면에 나오는 '내가 춤출 때(Wenn ich tanzen will)'는 '간섭하던 시어머니 조피의 영향력을 약화시키고, 남편인 프란츠 요제프 황제를 제멋대로 요리할 수 있게 된 엘리자베트(시씨) 황후'가 오스트리아-헝가리 이중 제국 대관식 후 승리에 취해 부르는 노래이고, 그 때 죽음이 와서 살짝꿍 태클(?) 거는 둘의 듀엣송이다. 다카라즈카판 이 곡(私が 踊る 時)은 노래 제목도, 가사 내용도 독일어 원판과는 좀 다르다.(이 뮤지컬 헝가리 버전의 경우엔, '극 자체'는 매력적이지만 헝가리 배우들이 '노래'를 별로 못 부르는 듯..) 

상대적으로 우아하고 그윽한 느낌인 <내가 춤추고 싶어할 때(내가 춤출 때)/Wenn ich tanzen will/私が 踊る 時/When I want to dance>의 다카라즈카 버전엔 독일어 원판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지만, 딱딱한 독일어권의 혈기방장한 'Wenn ich tanzen will' 오리지널 버전에도 그 나름대로의 크나큰 중독성이 있는 것 같다. 한 번 빠져드니 헤어나올 수 없는"벤 잏 탄전 빌~" 의 그 오묘한 매력이란...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hellokitty

    저도 지금 유튜브에서 엘리자벳에 관한 노래를 듣고 있는데요 저는 마테보다는 우베의 토드가 좋더라구요 마테토드는 노래가 듣기 조금 끝에 째는 소리같은 느낌이 있어 거북한데(마지막춤), 우베토드는 뭔가 담백한 듯한 느낌이랄까?? 엘리도 pia가 부른노래가 더 괜찮게 들리더군요. 근데 우베와 피아는 언제 엘리자벳공연했었나요? 우베와 피아의 듀엣곡인 내가 춤추고 싶을때는 환상의 듀엣이죠..ㅋㅋ

    2012.02.05 21:0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당근 빳데루죠~ ^^; 마테는 생긴 게 좀 잘생겨서 먹히는 거지,
      뮤지컬 <엘리자베트>에서의 '죽음' 캐릭터를 그렇게 잘 소화했다
      보긴 힘들어요~ 노래도 좀 그랬고, 마야 엘리와의 외형적 조화도나
      '마테-마야' 노래 궁합도 좀 개판이었구요...

      이 뮤지컬에 관한 한, 우베 토트가 훨씬 배역 소화를 잘했으며
      남주-여주 간의 어우러짐도 단연 '우베-피아'가 환상적인 궁합을
      자랑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특히 우베 & 피아 조합의 '내가
      춤출 때'는 어느 무대 버전이건 둘 간의 호흡 자체는 참 좋더군요~

      저는 예전에 가끔씩 피아 엘리가 째지는 목소리로 노래 부른다고 좀
      꺼려했었는데, 일본-헝가리 & 최근의 한국 여배우들이 <엘리자베트>
      노래를 많이 버겁게 불러서.. 요즘 들어선 부쩍 '아, 피아 다우스가
      가창력 되게 뛰어난 거였구나~'를 느끼고 있답니다..

      아, 우베와 피아는 오스트리아 뮤지컬 <엘리자베트>의 원조 주인공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두 배우가 같이 <엘리자베트> 초연 무대에 섰었죠. 그 이후
      많은 세월이 흘러 독일에서도 같이 공연했었구요...

      2012.02.06 22:2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hellokitty

    전 피아버전의 나는 나만의 것을 듣고 있어요 이번 한국배우들은 좀 그렇더라구요. 피아버전을 들으면서 아 이것이 진리라는 것을 깨닫고 있습니다. 한국배우들
    죽음역의 머리가 흑~~~~ 슬퍼요.. 송토드의 백발 긴머리ㅠㅠㅠ지못미에요...
    그냥 우베처럼 깔끔하게 하면 좋으련만... 저는 지금은 Annemieke의 엘리자벳 동영상보고 있구요 지금 oliver ano의 마지막춤보고 있는데 토드 똘아이처럼 보여요.. 역시 우베 당신은 토드중에 best토드시네요

    2012.02.12 15:1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정말 그렇죠.. 예전엔 잘 몰랐었는데, 최신 버전 '나는 나만의 것'을
      자꾸 접하게 될수록 피아 버전이 얼마나 훌륭했는지를 온 귀와 감각이
      자동 인정하게 되더라구요~

      한국판 '죽음' 머리는 짧은 머리로 바뀐 걸로 아는데요...(긴 머리도
      촌스럽지만, 짧은 머리도 저는 영..;;)

      안네미케(Annemieke)는 요즘 제가 무척 예뻐하는 엘리입니다..
      헝가리 언니(연저씨)와 더불어 역대 '엘리자베트' 역의 배우들 중
      <미모> 투 탑이면서, 헝가리 언니와는 달리 안네미케는 <노래>도
      꽤 잘하더라구요~ 음역대도 넓은 편이고, 무엇보다 해당 극 안에서
      '나는 나만의 것' 부를 나잇대의 '실존 인물 엘리자베트'랑 연기자인
      안네미케 씽크로가 참 잘 맞더라는..

      안네미케의 경우, 2막에 가선 특유의 '늙어 보이는 분장'으로
      퀭해 보이면서 1막에선 젊은 시절의 상큼함과 미모를 또 제대로
      보여주어, 해당 역할에 대한 '전반적인 씽크로율'이 좋더이다...
      '엘리' 역으로서 체형, 몸매 비율, 예쁜 마스크 다 적당하구요~

      2012.02.13 01:57 신고
  3.  Addr  Edit/Del  Reply 1234

    피아 마님 검색해서 들어왔다가 안네엘리 이뻐하신단 댓글보고 너무 반가워서 댓글 남깁니다ㅠㅠㅠ 전 안네에리 팬인데 국내에선 영 아는 사람도 별로 없고 사약이라 혼자파고 있어서ㅠㅠㅠㅠㅠㅠ 저 안네엘리 정말 애정해요ㅠㅠㅠㅠㅋㅋㅋ

    2013.10.17 10:39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반갑습니다~ ^^(댓글이 늦었네요.. ㅠ)

      아무래도 '뮤지컬 배우'의 태생적 한계라 그런지
      안네 엘리가 그렇게 유명 인물은 아닌 것 같은데..
      뮤지컬 <엘리자베트>에서의 엘리 역으로 안네미케는
      아주 희소성 있고 훌륭하지요~

      몸매 비율 좋고, 얼굴 갸름한 편이고, 선배 엘리들에 비해
      예쁜 편이고.. '나는 나만의 것' 마지막 부분에 높은음 버전
      라이브로 가능한 엘리더라구요~

      우리 나라(한국판) 초연 엘리들은 김선영씨, 옥주현씨 둘 다
      '나는 나만의 것' 마지막 부분에 라이브로 높은 음 버전 안되고,
      둘 다 얼굴도 너무 빵양해 보였고, 몸매 라인도 엘리 사이즈는 아니어서
      좀 실망했었는데(김선영, 옥주현 보다가 앙상블 or 단역 하는 여배우들 보니
      한국의 단연/조연 뮤지컬 여배우들 중에 엘리 사이즈의 체형이 있더군요~)

      한국판 엘리들보다는 안네 엘리가 훨씬 실존 인물과의 씽크로가 좋더라구요..

      독일어권 초연 피아 언니도, 지금 보니까 몸매 사이즈는 실존 인물 엘리랑
      근접한 것 같아요.. 피아 다우스는 얼굴 진짜 작고, 허리도 가늘고.. 평생
      먹는 게 거의 없어서 호리호리하고 개미 허리인 엘리랑 비슷한 체형같은...

      암튼, 저는 1막 하이라이트 부분인 '나는 나만의 것'에서 엘리가 라이브로
      "누 미으!(자유!)" 하며 '낮은 음 버전' 말고 '높은 음 버전'으로 질러주는 거
      좋아하는데, 피아 엘리랑 안네미케 엘리는 그거 돼서 좋더군요~(옥주현 엘리는
      '낮은 음 버전'으로 지르면서도 번번히 인상 오만상 찌푸려가며 지르곤 하던데,
      피아 엘리랑 안네미케 엘리는 표정 별로 안변하고 콘서트장 같은데서 웃으면서도
      '높은 음' 버전으로 잘 지르더라는...)

      한국판 엘리들 중에선 콘서트 버전 3회 한정판 엘리 신영숙씨랑 재연 버전 엘리인
      김소현씨가 '나는 나만의 것' 엔딩 라이브로 높은 음 지르는 거 가능하던데, 확실히
      높게 지르니까 훨씬 더 '자유로운 새가 되어 날아가고픈 씨씨(엘리) 황후 심정'이
      더 잘 표현되는 것 같습니다..

      원래 오스트리아 초연에선 낮은 음 버전이었다가 독일 공연부터 높은 음 버전으로
      바뀐 것 같던데, 제 취향은 독일 공연 팀이 안목을 대폭 바꿔놓은 높은 음 버전의
      "자유!(nur mir!)"였어요~ 이 쪽이 왠지 캐릭터도 더 잘 사는 것 같고...

      암튼, 오랜만에 얘기 나와서.. 반가워서 주절주절 해보았어요.. ^^;
      피아 다우스 엘리랑 안네미케 엘리는 소중합니다~(특히, 초연 엘리인 피아씨는
      제가 비교적 최근까지 한국 초연/재연까지 다 접하고 나니 '피아 엘리'가 얼마나
      여유 있는 음역대로 노래 잘했던 엘리인지 알겠더이다. 이후, 콘서트 라이브에서도
      피아는 항상 노래 잘하더라구요~ '내가 춤출 때' 부를 때도, 우베랑 둘이 노래 합이
      번번히 좋은 편이었구요.. ^^)

      2013.10.26 04:23 신고
  4.  Addr  Edit/Del  Reply EWIGKEIT

    저는 피아의 엘리자베트와 올레그 뷘닉(Olegg Vynnyk)토트조합의 wenn ich tanzen will을 좋아해요 olegg은 우크라이나출신인데 2005년 스튜트가르트(stuttgart)에서 토트역을 했었어요. 우베랑 올레그 둘이 표현하는 죽음이 너무달라서 전 두분다 좋아해요. 우베는 감정없고 절대적인, 권위자로서의 죽음이었는데 올레그는 감정적이고, 자신감에차있는, 유혹자로서의 죽음이었어요. 개인적으로 die schatten werden länger 처럼 루돌프와 같이부르는넘버는 우베쪽이 더 좋은데 시씨와 같이부르는넘버는 올레그쪽이 좀더 좋은것같아요 그리고 전 독일어특유의 강한발음의 노래가 이상하게끌리는거같아요:)

    2015.04.14 04:2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 분, 분위기가 정말 딱이죠~ 외형적인 측면에서
      올레그 뷘닉(Olegg Vynnyk)씨의 분위기는 제가 생각하는
      이 뮤지컬에서의 이상적인 '죽음'과 가장 근접해요.. ^^

      독일어로 부르는 Wenn ich tanzen will은 언어도 강렬하면서 멋지고
      피아 씨씨랑 남주들간의 합도 괜찮은 것 같은데, 우리 나라 버전은 왜
      그 곡에서 가사 어감도 영 별로고, 한국 씨씨-한국 죽음씨 간의 합도
      영 별로인 걸까요? ;; "그만 떠나, 찾지 않아!!" 어쩌고 하면서 생고함만
      빽빽 질러대고.. 각자 따로 노는 것 같은 느낌에...

      뮤지컬 공연에서건, 콘서트장에서건, 일단 그 노래만 부르면 언제나
      한국판 남주-여주 합이 전혀 안 맞던데.. 그 곡이 한국어랑 별로 상생이
      좋지 않나 봅니다... 주어진 재료는(같은 음의 곡) 똑같은데, 아직까지
      우리 나라엔 그 곡의 한국어 버전 가사를 맛깔스럽게 잘 요리해서 청자들을
      듣기 좋게 만들어줄 '씨씨-죽음' 조합이 안나온 것 같구요...

      '피아 & 우베'는 뮤지컬 말고 다른 무대에서도 그 노래를 자주 불렀던데
      우리 나라판보다 훨씬 합이 잘 맞는 것 같다는 생각이 항상 들더군요...
      '피아 & 올렉' 조합의 그 곡도 예전에 들은 것 같은데, 이번에 다시 한 번
      또 찾아봐야겠어요...

      언젠가부터
      한국어로 불리는 개판 버전 '내가 춤추고 싶을 때'만 주구장창 듣다 보니,
      새삼 독일어로 불리워진 저들 조합의 Wenn ich tanzen will은 나름
      매력적으로 구현된 괜찮은 버전이었나? 이런 생각이 드는군요...
      (예전엔 피아 씨씨 이 곡 부를 때 목소리 너무 날카롭게 들리고
      시끄럽다고 싫어했는데, 우리 나라판 들으니 날카로운 목소리도 아니면서
      더 중구난방 개판이더라는..;;) '피아-우베' 버전 Wenn ich tanzen will은
      그만하면 합이 꽤 잘 맞는 편이었어요. 알고 봤더니...

      또.. 저는 평소에 독일어에 큰 매력 못느꼈었는데,
      뮤지컬 <엘리자베트>에 쓰여지는 곡들은 '독일어'와의 상생이
      정말 좋은 것 같아요...(개인적으로, 같은 제작진의 <모차르트!>의 경우엔
      '독일어' 느낌이 별로인데, <엘리자베트> '독일어'는 정말 멋지게 들려요~)

      2015.04.18 04:5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