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심 or 본심 잡담 2009.09.18 15:47

어제는 갑자기 모든 게 시큰둥해졌다. 한 편으론 행복한 일도 있었으면서, 또 한 편으론 야릇한 스트레스들이 나를 짓눌러 왔다. 늘 그래왔듯 먹이를 찾는 하이에나처럼 읽을 만한 꺼리(글)들을 찾아 돌아다녀 봤으나, 별로 흥미가 가는 글도 없었다. 개인적으로 몇 년 전부터 쭉 스토킹(?)해 오던, 보석 같은 글들로 일용할 양식을 제공해 준 많은 블로거들이 있었는데, 개중엔 활발하게 블로깅 하다가 갑자기 잠적해버린 이들도 있다.

굳이 그 사람들 뿐만이 아니라, 요즘엔 블로그 하다가 갑자기 뜸~해지는 이들도 많고.. 나날이 신선한 분위기의 뉴 페이스(새로 둥지를 튼 블로거)들로 세대 교체도 많이 되고 하는 분위기이다. 그 와중에, 내가 4~5년 전부터 접해왔던 블로그들 중 아직까지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이들 보면 꽤나 반가운 느낌- 제 3자의 눈으로 바라보는 세상 풍경은 언제나 흥미롭다. 뭔가 씁쓸한 것도 있고, 재미난 것도 있고...

그동안 나에게 꽤 많은 희로애락을 안겨 주었던 블로그, 내 블로그에 대해 고민해 보았다. 예전에도 종종 하던 고민이었지만, 며칠 전부터 유난히 요 녀석이 신경 쓰인다. 내가 애초에 이걸 시작한 나름대로의 목적이 있었는데, 나는 과연 그 목적에 충실히 따라가고 있는 것인지..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잘 끌고 가고 있는 것인지..?

어느 시기이든 유행이라는 것은 있는 법이지만, 난 그렇게 시시각각 변하는 유행을 온전히 따라서 흘러가기 보다는 내 나름대로의 신념이랄까 방식을 고수하자는 주의인데, 그런 융통성 없는(?) 방식이 과연 옳은 것인지.. 꽤 오랜 기간 동안의 생각의 흔적이 남아있는 이 곳이 앞으로는 무엇으로 채워져,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이런 저런 생각들이 많다.

사실 난.. 그동안 이 공간을 온전히, 100% 내가 원하는 쪽으로만 끌고 오지는 않은 것 같다. 몇 가지 계획과 목적, 개인적으로 중요시하는 가치.. 이런 것들이 다양하게 결합되어, 뭔가 타협적(?)인 방향으로 흘러온 느낌이다. 맨 처음에 내가 '블로그'란 공간을 통해 받은 느낌은 뭐였는지, 이걸 꾸려 나가겠다고 생각한 동기는 무엇이었는지.. 문득 초심으로 돌아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사람이 줏대 있게 산다는 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도...

예전에 어떤 이가 한 말이 생각난다. 블로그(Blog)는 원래 '말 많고 생각 많은 족속들'이 운영하는 거라 했던... 나 역시 뭔가 얘기하고 싶고, 기록해 두고 싶고, 표현하고 싶어 죽겠는 것들이 많아서 이런 공간을 택했던 것 같다. 무엇보다 이것의 장점은 '소재와 분량의 제약을 받지 않는 자유로운 글쓰기'가 가능하다는 것인데, 가끔은 이 공간이 자유롭되 자유롭지 않은 공간이란 생각이 들 때도 있다. 개인의 공간이되, 온전히 개인만의 공간이 아닌 점도 있고 말이다.

그 어떤 경우에도, '가장 중요한 본질'은 잊지 말아야 되겠단 생각이다. 최초에 내가 '블로그(Blog)'란 공간을 통해 받은 느낌은 뭐였는지, 그것의 가장 큰 매력이라 여겼던 게 어떤 요소였는지.. '초심'의 두 글자와 더불어, 다시 한 번 그것의 의미를 되새겨 본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j2h0713.tistory.com BlogIcon 이웃집푸우

    전 어제 부터 블로그 시작했어요 ^^

    사람들에게 풀어 놓기 힘든 생각들이나 ~
    이런 저런 느낌들을 블로그에 남겨 놓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ㅋ
    시작했네요

    블로그는 자유롭게 쓸 수 있고
    어느정도 익명성이 포함된다는게
    좋은거 같아요 ㅋ

    2009.09.18 15:5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와~ 새로운 시작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블로그, 좋아요.. 꾸준히 운영하다 보면
      갖가지 재미난 일들도 많이 겪게 되고, 때론
      자기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도 되고.. 그런 것
      같더라구요..

      무엇보다 자신의 주된 관심사를 기록으로 남겨두기 좋고
      때론.. 붓 가는 대로, 마음 가는 대로의 글을 솔직하게
      풀어낼 수도 있지요.. 전 너무 목적 지향적이거나 전문성을
      표방한 글 보다, 그런 격식 없는 편안한 글도 참 좋더군요..

      앞으로 블로그 운영을 통해 많은 보람과 기쁨을
      누리게 되시길 바랍니다~~

      2009.09.18 16:0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로망롤랑

    그렇네요...초심..^^
    오랜만이애요...타라님...

    2009.09.18 19:2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앗, 정말 정말 오랜만이에요..!(와락~~)
      그동안 님의 댁에도 종종 갔었는데, 언젠가부턴
      조용하더라구요.. 나름대로 잘 지내고 계시리라
      생각하면서.. 다시 컴백하시길 바랍니다~

      로망롤랑님, 늘 건강하시구요.. 앞으로도 좀
      자주 뵈었으면 해요.. ^^

      2009.09.18 19:37 신고
  3.  Addr  Edit/Del  Reply 판야

    예전에 뭔가 혼란상태에 빠져 있다가, 한 번 다시 초심으로 돌아와 마음을 잡았었는데.... 종종 그게 꼭 오는 것 같아요. 저 같은 경우는, 잡생각이나 좀 출력하자는 마음으로 시작한 건데, 요즘은 뭔가 전달한다....는 재미를 깨우쳐 1년 좀 넘게 계속 블로그질(?)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나름 자유롭게 뭔가 쓰고, 새로운 분들을 아는 건 즐거운 일 같아요. 타라님도 알게 됐고>_<~

    2009.09.18 23:2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블로거들은 한 번씩 그렇게, 혼란에 빠지게 되거나
      방황하는 시기가 있는 것 같아요.. 이것은 하루 이틀
      하다가 말 게 아니고, 그 누구나 자기 공간에 대한
      책임감 같은 것도 느껴질 테고.. 늘 개개인의 일상과
      함께 가는 '진화하는 생물체' 같은 존재이기도 해서,
      그 나름의 무게감을 가지는 것 같습니다..

      자신의 생각을 조용히 정리해 보거나, 인상 깊었던
      그 무엇에 대한 기록을 남겨 두기에도 참 좋은 것
      같구요.. 지속적인 블로그 활동을 통해, 판야님께
      앞으로 더 큰 즐거움이 찾아왔으면 좋겠네요.. ^^

      2009.09.19 00:07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09.09.20 01:3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워낙에 다양한 분들이 있기는 하지요..
      님은 그래두, 나름대로 중심 잡아 가면서
      잘 운영하고 계시는 것 같던데요.. ^^;

      모두들 자신이 표현하고 싶어하는 것을
      풀어내고자 하기에, 그 무엇보다 자기 스스로
      만족감을 느끼는 방향으로 가는 게 맞는데.. 또
      거기 찾아올지 모르는 다른 이들도 생각해야 하기에
      그런 데 따른 책임감도 좀 있어줘야 할 것 같고..
      이래저래 쉬운 일은 아닌 것 같아요..

      그래두, 상식적인 기준의 룰을 정해 놓구서
      나름의 진정성을 담아서 이야기를 풀어내면
      되지 않을까 싶어요...

      사람들 간의 '관계'라는 것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자주 변하는 것 같더군요.. 사이버 상의
      그 벗은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는 거라서..

      평소에 거기에 대해 너무 큰 기대는 하지 말고,
      적당히 마음을 비워가며.. 그런 것들은 그저
      부수적으로 따라오는 선물 같은 걸로 생각하고
      스스로 잘 조율을 해 나가면 되지 싶어요..

      말은 이래도, 여러 면에서 쉽지는 않죠.. ㅠ
      더 많이 생각하고, 고민하면서 앞으로도 쭉
      노력을 해야 될 것 같습니다.. 앞으로 더
      잘할 수 있도록, 같이 정진하기로 해요..

      편안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09.09.20 03:2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