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수목 드라마 <파트너>.. 어제 방영된 3회 내용이 꽤 재미었는데, 사람들 보는 눈은 역시나 비슷비슷한지 시청률이 소폭 상승했다. 재혼 가정의 아들이 억울하게 살인죄로 몰린 이 드라마 제 1 사건인 '여동생 살인 사건'은 약간 감정에 호소하는 면이 있고, 다소 신파스러운 면도 있었지만 잠깐 출연한 배우들의 연기가 돋보였던 것 같다. 안석환, 김미경, 임지규 등.. 단발성 출연 배우들의 눈빛 연기가 참 좋았다. 이 드라마 3회부터 등장한 새로운 법정 사건 '대기업 여비서 살인 사건'에 나온 이혜숙의 연기 역시 돋보였는데, 이 사건이 어떻게 풀리게 될지 4회분 내용도 무척 기대된다.

가벼워 보이지만 가슴 아픈 사연이 있는 남자, 찌질해 보여도 알고 보면 유능한 남자?


<파트너>의 남자 주인공인 이동욱은 이번에 꽤 좋은 역할을 맡은 듯하다. 오래 전에 드라마 <회전목마(2003년 주말 연속극)>에서 극 초반부에 이동욱 모습을 보고 잠깐 설렜던 이후론 한 번도 매력 느껴본 적이 없었는데.. 비교적 최근에 방영되었으며 많은 인기를 끌었던 <마이 걸>이나 <달콤한 인생>에서의 이동욱에게서도 난 별다른 삘을 느끼지 못했었다. 그런데, 이번 드라마 <파트너>에서의 이동욱(이태조 역)의 모습은 참 매력적으로 느껴진다. 가끔씩 좀 설레기도 하고.. 상대역인 김현주 하고도, 이하늬 하고도 다 잘 어울려 보인다.

원래 심성은 나쁘지 않지만, 행동하는 게 약간 불량해 보이는 남자. 자뻑 기질이 있는 바람둥이에, 가끔은 찌질하고 헐렁한 모습을 보이지만 숨겨진 과거의 아픔이 있는 듯도 보이고.. 맨날 섹시하고 예쁜 여자들에게 주접스럽게 껄떡대고 일을 장난으로 하는 것 같지만, 막상 본격적인 일에 있어선 특유의 냉철함과 카리스마를 발휘하며 탁월한 능력을 펼쳐 보이는 훤칠하게 잘생긴 (알고 보면) 귀여운 남자.. 뭐 이런 캐릭터는 별로 새로울 건 없는 옛날 순정 만화나 하이틴 로맨스에 많이 나온 듯한 남자 캐릭터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류의 캐릭터는 역시 멋있게 느껴진다. 이 드라마를 통해 이동욱이 그런 유형의 남자 캐릭터 '이태조'를 비교적 자연스럽게 잘 소화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촌스런 캔디를 갈구다가 서서히 사랑에 빠지게 되는 귀여운 바람둥이~


전형적으로 씩씩한 캔디형 여주인공과 파트너 변호사로서 늘 티격태격하는 남자 주인공.. 숨겨진 유능함이 있는 스타일리쉬한 변호사 이태조(이동욱)는 촌스런 아줌마 여주인공 강은호(김현주)를 맨날 갈구는 깍쟁이 같은 남자이다. 틈만 나면 서로 으르렁대다가, 결국 두 남녀가 정 들고 가까워지는 이런 설정 역시 자주 봐 왔던 설정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흥미롭다. 전반적으로 '법정 장면'이 주로 이어지는 스토리 흐름 속에서, 한 번씩 감질맛 나게 나오는 이들의 '로맨스'란..!

세련되고 잘생긴 부잣집 아들 이태조(이동욱)는 유능하고 스타일 좋고 섹시한 동료 변호사 한정원(이하늬)를 좋아하면서, 평소에 옷도 촌스럽게 입고 다니고 어딘지 모르게 많이 답답해 보이는 아줌마 변호사 강은호(김현주)를 무시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3회 마지막 장면 같은 경우) 특유의 '기사도 정신'을 발휘하면서 강은호와 므훗한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한다. 결국엔, 둘이 좋아지겠지..?

흥미로운 법정 싸움과 감질맛 나는 로맨스 : <파트너>는 두 마리 토끼 다 잡을 수 있을까?

김현주의 이번 역할(강은호 역)은 좀 답답해 보이는 감도 있지만 전성기 때의 경험을 되살려 김현주는 역시 이런 류의 캔디 역할을 자연스럽게 잘 소화해 내고 있으며, 이동욱 하고 분위기 면에서도 그림이 그럴듯 해 보인다. 극 중에선 애 딸린 아줌마로 나오지만, 김현주 자체가 아직 미혼이고 그리 나이 들어 보이는 스타일도 아니어서 그런지 연하남 하고도 꽤 잘 어울려 보이는 분위기-

남녀 사이란 건 참 묘해서, 같이 오래 붙어있다 보면 자연스럽게 가까워지는 경우가 많다. 수목극 <파트너>에서 한 번씩 감질맛 나게 나오는 가슴 설레는 로맨스에, 팽팽하고 흥미진진한 법정 싸움을 짜임새 있게 잘 버무린다면 앞으로 꽤 볼 만한 드라마가 될 것이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지선

    저도 재미있게 보고있어요~김현주도 전성기때의 상큼한 느낌도 나고..이동욱나오는 드라마는 재밌게 보기는 거의 처음 인듯한데, 참말로 자~~알 생겼네요. 아직까지는 지루함을 못 느끼게 해주는 좋은 드라마예요. 제발 뒷심도 있었으면 합니다~~

    2009.07.02 19:0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맞아요~ 뒷심도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김현주씨와 이동욱씨의 연기가 가끔씩 디테일한 부분에서
      확~ 눈에 들어오는 장면들이 있더군요.. 김현주씨는 이제
      나이도 있는데, 이 드라마 속에서 한 번씩 너무 예뻐 보이게
      화면에 잡힐 때가 있구요.. 극 중에서 아줌마로 나와도,
      여전히 귀엽고 예쁘장한 여자 같더라구요~ 이동욱씨랑 둘이
      호흡도 잘 맞는 것 같아서 편하게 보고 있습니다..

      2009.07.02 20:4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모카

    파트너 너무 재밌죠... 이동욱이 이태조란 캐릭터를 너무 잘 표현하는거 같아요...
    너무 멋져요...^^

    2009.07.02 19:4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이동욱씨의 연기가 예전에 비해서 더 좋아진 것 같아요..
      이태조(이동욱)의 그 자연스러운 능글맞음과 가끔씩 너무
      멋져 보이는 모습들을 보면서 많이 므훗해하고 있습니다~ ^^

      2009.07.02 20:45 신고
  3.  Addr  Edit/Del  Reply 파트너

    정말 잘 읽었습니다.오랜만에 눈에 쏙쏙 들어오는 리뷰를 읽은거 같아서 기분이 좋네요~ 파트너를 보시고 더 많은 리뷰 부탁드립니다. ^ ^

    2009.07.02 19:5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스토리가 계속해서 더 재미있어졌으면 좋겠어요~
      앞으로도 열심히 시청할려구요.. ^^

      2009.07.02 20:47 신고
  4.  Addr  Edit/Del  Reply 김민지

    파트너 진짜 재밌죠~? 요새 정말, 시티홀도 보고싶고 트리플은 화면이 너무 예뻐서 보고 싶고.. 파트너까지~ 보고 싶은게 너무너무 많아져서 고민이에요. 그래도 역시 본방은 파트너~ ♡ 오늘 너무 기대되요. !! 음.. 이하늬양의 연기만 좀 자연스러워진다면 더 좋을듯! ^^

    2009.07.02 21:4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재미있어요.. ^^ 이하늬씨도 꽤 뇌쇄적이던데요~
      여주인공(김현주) 캐릭터가 너무 대책없이 감정적이고
      헐렁하기는 하지만, 그러다가 차차 변호사로서의 내공이
      쌓여가지 않을까 싶어요.. <파트너> 다음 주 이야기엔
      더 재미난 사건이 펼쳐졌으면 좋겠습니다..

      2009.07.03 00:47 신고
  5.  Addr  Edit/Del  Reply 모나코여왕

    오랜만에 들려서 댓글답니다, 저도 요새 파트너를 가장 흥미롭게 보고 있어요. 작년에 방송했던 SBS드라마 신의저울도 꽤 흥미롭게 봤지만 어째서인지 법정공방전보다는 인물간 대립에 너무 치중한 나머지 뒷심이 부족해서 아쉬웠는데 파트너는 4화까지 그런대로 훌륭한 법정드라마를 모방하는 것 같더라구요. 치열한 법정공방전에서 느낄 수 있는 검사측과 변호측의 대립을 잘 표현한 것 같아요. 긴박감도 잘 표현해내서 긴장타면서 보고있습니다. 생각치도 못한 변수가 작용할 때마다 밀리기도 하다가도 그것을 뒤집으려고 노력하는 양측의 모습이 꽤나 흥미진진하더군요. 게다가 이태조 또한 1화때는 어딘가 아픔을 간직한, 흡사 미드에서 볼 수 있는 미쟝센을 가진 진부한 캐릭터처럼 느껴지다가도 법정에서 헐렁한 듯한 모습을 보이다가 정곡을 찌르는 날카로운 한방을 먹일 때마다 꽤 신뢰감있는 변호사구나... 하고 느끼는 재미도 있달까(웃음)

    개인적으로 이하늬가 맡은 변호사 캐릭터도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사회적입지를 다진 커리우먼의 모습을 잘 표현한 것 같은데 1화와 2화 사이에 양측이 모여 재산분할합의를 볼때 남자변호사와 검사들 사이에서도 전혀 밀리지않는 카리스마에 떡실신...(웃음) 통크게 10억을 받아낼 때도 감탄!!!<<< 태조의 형분과의 로맨스도 4화에서 두근거리면서 보았거늘 불륜이라는 게 너무 아쉽네요ㅠ

    타라님의 글은 항상 재밌게 읽고있습니다, 앞으로도 자주 구경오겠습니다~^^*

    2009.07.04 04:00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감사합니다~ 자주 놀러오세요.. ^^

      저는 1회에서 이하늬씨, 느무 섹시하게 느껴지더군요..
      그 뇌쇄적인 눈빛 하며.. 그런 역할에 딱이죠~

      이 드라마 속 법정 공방은 외국 영화에 나왔던 그런 것에
      비하면 좀 약하긴 하지만, 그래두 워낙에 이런 내용 좋아해서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아직 2번 째 사건이 해결 안 났는데,
      그게 과연 잘 풀릴지 조금 궁금하기도 하고.. 앞으로도 내용이
      재미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09.07.04 11:27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jamja.tistory.com BlogIcon 웅크린 감자

    캐릭터는 매력적이지만 법정이라는 소재를 다룸에 있어서 너무 함량미달의 스토리라서 인기가 있을 것 같지는 않더군요. 어떻게 변호사들이 실컷 놀고먹다가 법정에만 들어가면 증거들이 술술나오고 변론이 청산유수인지... 흥미로운 것은 이동욱이 생각보다 연기를 잘한다는 사실이었습니다. 미스 캐스팅이라 생각했었는데 오히려 김현주보다 낫더군요.^^

    2009.07.04 09:0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법정 스토리가 좀 딸리긴 하지만 그래두.. 저 역시
      이동욱이 생각했던 것보다 연기 잘 하는 것 같아서
      나름 훈훈해 하면서 보고 있습니다.. ^^

      2009.07.04 11:34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memokim.tistory.com BlogIcon 퍼포먼스킴

    저는 나름 압박감을 가지며 보고있습니다. 아~다음회에는 어떻게 될까 너무너무 궁금해하면서요. ㅎㅎㅎ 법정드라마의 매력을 느끼고 있습니다. ^^미드의 그것보다 좀 더 한국적인 냄새가 나요..ㅎㅎ이동욱의 천연덕스러운 연기를 보는것도 재미있구요^^

    2009.07.17 15:2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요즘 시청률도 많이 올랐더라구요~

      한국인들에겐 아무래도, 한국인만의 정서가 있으니까요..
      전 한국의 TV 드라마 스타일도 나름 좋더라구요~(가끔..
      너무 불륜이나 출생의 비밀을 남발한다던가, 잘 나가다가
      연애로 일관하는 등 삼천포로 빠지는 것만 빼면요.. ^^;)

      2009.07.24 23:2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