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미앙 사르그(Damien Sargue) & 시릴 니콜라이(Cyril Niccolai & 존 아이젠(John Eyzen
- Avoir 20 ans(아부와 뱅땅 - 스무살이 된다는 건) / 2009 '로미오 앤 줄리엣' 공연 커튼콜

2009년 내한 공연 이후 프랑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공연의 '커튼콜용 곡'으로 새로 들어간 'Avoir 20 ans(아봐 뱅땅-스무살이 된다는 건)'은 한국의 공연장에서 처음으로 소개된 곡인데, 참 신나고 듣기 좋은 곡이다. 기분이 울적해질려고 할 때 들으면 딱인 노래- "누~ 오나 량 뒤 뚜"... "빠 갼 드 바따이~" 등 반복되는 가사 어감도 꽤 재미있다.

무대 바닥에 흰 종이 쪼가리(?)같은 게 보이는데, 셰익스피어 원작 <로미오와 줄리엣>에 나오는 '로미오에게 미처 전달되지 못한' 문제의 그 편지다. 제라르의 이 뮤지컬 속에선 2막 후반에 '죽음(La mort)'의 여신이 편지를 찢어서 버리는데, 그 장면 보면서 '저 찢어진 종이 조각은 (다음 장면 전에) 누가 주워서 버리나..?' 궁금해 하기도 했었다. 그런데.. 지켜보니, 계속 연결되는 장면들이 있어서인지 따로 치우진 않고 커튼콜 때도 그 종이 조각들이 무대 바닥에 그대로 흐트러져 있는 게 눈에 띄었다.

이 날 커튼콜 마지막에 뒤로 퇴장하기 전, 줄리엣 역의 조이(Joy)가 갑자기 객석으로 들이댔다~ ;; 이 공연에서의 조이 에스뗄(Joy Esther)의 컨디션은 그럭저럭 좋아 보였고, 중간에 마이크가 잘 안됐는지 어느 순간('시인' 장면에서) 핸드 마이크를 들고 노래하고 있었는데, 나름 열창해서 박수 많이 받았다. 꽤 열심히 하는 것 같았고, 적어도 음이 안 올라가거나 '음정' 틀린 대목은 없었기에 예쁘게 봐줄려고 했었는데.. 결국 막공(마지막 공연)에서 노래를 그렇게 망칠 줄이야- 프랑스 본 무대에서 욕 안 얻어 먹을려면 조금 더 열공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딴에 연인이랍시고 조이는 팬들이 다미앙에게 눈길만 줘도 질투하는 것 같던데(그건 그가 주인공이니까 당연하지 않나..?), 가까이서 보니 다미앙은 눈에 안 들어오고 존이 내 취향이던데..? 다미앙 사르그도 알고 보면 꽤 잘생긴 얼굴인데, '로미오' 역으로 분했을 때 새로 바뀐 그의 (짧은) 헤어 스타일은 너무 촌스러워서 무대 가까운 객석에서 봤을 때 별로 잘생겨 보인다는 느낌이 들지는 않았다.

타고난 목소리와 특유의 깊이감 있는 노래는 단연 '다미앙 사르그'이지만, 가까이서 보니 몸매는 벤볼리오 역의 '시릴 니콜라이', 얼굴은 머큐시오 역의 '존 아이젠'이 제대로 바람직해 보였다. 개인적으로, 시커먼 사람 별로 안 좋아하고 얼굴 뽀얀 사람을 좋아해서 더 그랬던 것 같다. 긴 반머리 헤어 스타일도 잘 어울리는 깔끔한 이미지의 귀여운 보라돌이, 새하얀 '존'의 마스크가 아주 훌륭해 보였던...(그래봤자, 셋 다 감상용이긴 하지만서도..;;)


이번 공연에서 더블 캐스트인
파비앙 데나(Fabien Dena)가 '머큐시오'가 아닌 '티볼트' 역으로 출연한 공연을 볼 수 있었는데, 처음엔 톰 로스(Tom Ross)가 아니어서 좀 실망하기도 했었지만 막상 공연을 보니 파비앙의 티볼트가 아주 괜찮아서 만족스러웠다. 톰 로스의 경우엔 이제 나이가 좀 있어서 아무리 극 중 티볼트가 줄리엣보다 나이 많다고 해도 '로미오-줄리엣-티볼트' 라인의 <삼각 관계>가 형성되기엔 어딘지 모르게 좀 어색한 부분도 있었는데, 그보다 젊은 파비앙이 줄리엣 사촌 오라버니 티볼트로 나오니 '로미오-줄리엣-티볼트'의 삼각 라인이 더 팽팽하게 살아나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파비앙 데나는 '머큐시오' 더블도 하고 그 역으로 더 많이 뛰는 것 같던데, 이번에 보니 '티볼트' 역도 아주 잘 어울려 보였다. 거기다, 결정적으로 파비앙 데나(Fabien Dena)는 원조 티볼트인 톰 로스(Tom Ross)
와 음색이 너무나 비슷하더라는 것- 톰 로스 특유의 음색으로 불리워지는 '구혼' 장면에서의 티볼트 파트와 'C'est le jour(그 날이 왔다)'를 너무 좋아해서 톰의 티볼트가 아니면 참 싫을 것 같았는데, 다행이 파비앙이 그 비슷한 음색을 가지고 있어서 노래로 듣기에 나쁘지 않았다.

원래의 헤어 스타일은 그게 아닌 듯한데, 이번에 '티볼트'로 분한 파비앙 데나가 '닭벼슬 모양'의 헤어 스타일로 무대에 섰다. 그래서 극 초반에 몬테규 가문의 머큐시오(존)와 남자 댄서들(몬테규 아이들)이 적대적인 상대 집안 카풀렛 가문의 티볼트(파비앙)의 그 닭벼슬 스타일을 손으로 흉내내고, 자기네들끼리 키득거리며 놀리는 장면이 있었는데, 꽤 재미있는 설정이었다.

이젠 나이가 있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몸치인 톰 로스와 달리, 파비앙 데나는 몸치도 아니고 존 아이젠의 '머큐시오'와 대치하는 장면도 꽤나 팽팽해 보여서 '티볼트' 역으로 꽤 괜찮아 보였다. 노래 스타일이 나름 터프하면서도 톰 로스의 음색에서 오는 그런 감미로움이 파비앙의 음색에도 존재하는 것 같았고, 무엇보다 톰 로스와 음색이 너무너무 비슷해서 참 놀랬던.. 이번에 '파비앙 데나 & 존 아이젠'이 보여 주었던 '티볼트(Tybalt)-머큐시오(Mercutio)' 라인 역시 '톰 로스 & 존 아이젠'의 그것에 못지않게 참 인상적이었는데, 톰이 이 작품에서 은퇴하거나 힘에 부치거나 하면 파비앙을 차기 '티볼트'로 내세워도 될 듯~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