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드 파리> 공연 커튼콜 : 그랭구와르(박성환)+단체 합창 - 대성당(들)의 시대

'프랑스 뮤지컬'로 한국에 처음으로 상륙한 작품인 <노트르담 드 파리(Notre Dame de Paris)>는 다수의 국내 매니아 팬들을 보유한 뮤지컬이다. 같은 뮤지컬이지만, 국내에서 이 작품이 올려진 초기에 DVD를 통해 '프랑스 빨레 데 콩그레 극장'에서 초연된 원년 멤버(1998년)들의 공연을 본 이들은 '그 어느 팀보다 뛰어난 팀으로 평가 받고 있는' 그 프랑스 초연 멤버들의 공연을 최고로 치고, 2005~2006년 또 다른 멤버들로 구성된 '내한 공연'이 이 뮤지컬을 '공연장에서 직접 접한 첫 경험'이었기에 그 팀에 대해 깊은 인상을 갖고 있는 팬들도 있으며, 뒤늦게 만들어진 한국 팀 라이센스 공연의 경우엔 더 많은 횟수의 공연과 지방 무대까지 보다 '폭넓은 수요층'을 양산했기에, 뒤늦게 이 작품에 꽂혀 한국어 버전을 좋아하는 이들도 있다.

개인적으로, 동일한 조건에서 비교해 봤을 때 프랑스 초연(1998년-갸후, 브로노 펠티에 등이 참여한) 팀이 여러 면에서 최고로 세팅이 잘된 팀이라고 생각하지만(실제로, 그 초연 팀이 그 때 당시 유럽권에서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었다.) 사람들 취향은 다 제각각이고 해당 작품에 대한 배경 지식이나 경험, 중점적으로 생각하는 포인트도 다 다르기에 공연을 접한 관객들마다 각자가 느낀 그 감흥을 나름대로 소중하게 간직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 이 날의 공연 Cast ]

콰지모도 - 윤형렬 
에스메랄다 - 오진영
프롤로 - 김성기 
그랭구와르 - 박성환
클로팽 - 임호준 
페뷔스 - 김태형 
플뢰르 드 리스 - 곽선영


이 작품에서의 '그랭구와르(Gringoire)' 캐릭터는 빅토르 위고의 원작 소설에서나 이 뮤지컬 속에서 '조연'에 해당하는 인물이지만, 프랑스 뮤지컬로 재탄생한 <노트르담 드 파리> 속에선 작품을 이끌어가는 화자(음유 시인)로서 나름 비중이 큰 역에 속한다. 한국어로 각색된 한국 초연(2007~2008년) 때 총 3명의 그랭구아르 역의 배우가 발탁되었으나 1명이 도중 하차하고 김태훈, 박은태.. 2명의 배우가 라이센스 버전 '그랭구아르'로 활약했다.

한국어 버전 초연 때 그 2명의 그랭을 모두 볼 수 있었는데, 극 초반엔 목 상태가 많이 안 좋았다던 '김태훈의 그랭구와르'는 다행이 내가 보러간 날 목 상태가 너무 좋아서 단 한 곡도 '노래' 부분에 있어서 아쉬운 부분 없이 그럭저럭 만족스런 공연을 보여 주었다.


김태훈이 분한 그랭구와르의 특징은 그 무엇보다 '연기'가 너무나 디테일하고 훌륭했다는 점이다. 극 중에서 작품을 이끌어 가는 화자 역할을 하기도 했던 그랭구와르란 인물이 '무대 위에 서 있긴 하지만, 직접 노래 부르는 장면이 아니어서 딱히 자기 분량의 연기를 안해도 되는 장면'에서조차 이 김태훈의 그랭구와르는 진행되는 극 상황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그랭구와르'가 되어 그의 심정으로 연기를 하고 있는 게 딱 눈에 띄었다.


보통.. 연기력이 빼어나지 않은 배우들 경우엔 동선이 역동적이지 않을 때 자기가 조명 받는 장면 아니면 그냥 밋밋하게 서 있다가 퇴장하는 경우도 많은데, 그 때 '사소한 장면'조차 신경 쓰던 김태훈 그랭구와르의 그 섬세한 연기력은 굉장히 인상적인 기억으로 남아 있다. 아직까지도...



당시 거의 신인이나 마찬가지였던 '박은태의 그랭구와르'는 그보다는 '연기'적인 면이 약간 부족했는데, 어떤 장면에선 '동선'도 약간 뻘쭘한 분위기였다. 하지만 은태 그랭의 춤 실력은 꽤 인상적이었고('이방인의 궁전' 장면에서, 풀려난 뒤 춤 추던 장면) 노래 실력도 그럭저럭 깔끔한 편이었다. 한국 그랭구와르들 중에선 은태 그랭이 무대에 선 횟수가 가장 많으니, 아마 지금쯤은 연기 실력도 그 때 비해선 더 나아졌을 수도 있겠다. '타당한 이유 불문하고, 유난히 달달한 분위기의 맑은 음색을 선호하는 일부 한국 관객'들에겐 꽤 인기가 많은 편인 듯하다.


최근에 보고 온 '박성환의 그랭구와르'는 그럭저럭 무난한 편에 속했다. 신인 치고는 연기력이 꽤 괜찮은 편이었고 노래 실력도 나쁘지 않았는데, 그렇다고 해서 크게 깊은 인상을 남겨주진 못했다. 어떤 경우에든 '첫인상'이 굉장히 중요한 법인데, 성환 그랭이 첫 곡 '대성당(들)의 시대' 첫 대목에서 (그랭구와르 역으로 무대에 선지 얼마 안 된 탓에 긴장을 해서 그런진 몰라도) 원래 작곡된 곡의 음 길이대로 안 부르고 "아름다운 도시 파아~~~리" 하고, 이 작품 배경인 '파리(Paris)'에서 '파'와 '리' 사이를 너무 길게 끌어서 발음한 탓에 그 부분에서 살짝 아쉽단 생각이 들었다.

안 그래도 원래 그 대목의 발음은 '파리'가 아니라 '빠리'이고, 오리지널 언어와 비슷하게 그런 식으로 발음해야 듣기에 더 멋스럽게 느껴지기에 '아름다운 도시, (빠리라고 안 하고) 파리~'라고 하는 것 자체가 좀 불만인데, 거기에다가 성환 그랭이 '파아아~ 리'하고 길게 끌어주니 더 어색하고 이상하게 들렸던 것- 그리고, 2막 '해방(Liberes)'에서 그랭구와르 혼자 뚫고 나오는 부분을 깔끔하게 처리 못해서 살짝 실망스럽기도 했는데, 은태 그랭이 내 취향은 아니지만 그 대목에서 만큼은 깔끔하게 뚫고 나와주는 은태 그랭 노래가 살짝 그리워지기도 했었다.

그리고, 그랭구와르가 반주 없이 선창하는 포스트 상단의 '대성당(들)의 시대' 커튼콜 장면에서 성환 그랭이 음정을 살짝 틀렸는데.. "그들의 역사를 쓰지~"에서의 '쓰지~' 부분에서 확실하게 음정 틀렸고, 나머지 몇몇 대목에서도 살짝 음정이 불안한 대목이 눈에 띈다. 이 뮤지컬 커튼콜에서 그랭구와르 역의 배우가 선창하는 앵콜송 앞부분은 반주가 없어서 그런지 '그랭구와르' 역을 거쳐간 배우들 모두 한 번씩 음정 틀린 전과(?)들이 존재한다.(이 날의 '성환 그랭' 뿐 아니라 '태훈 그랭도', '은태 그랭'도 커튼콜에서 '대성당(들)의 시대' 선창하다가 한 번씩 음정 틀리는 걸 목격한 적이 있어서...)

빅토르 위고의 원작을 기반으로 한 이 작품은 굉장히 무거운 주제를 담고 있는 뮤지컬이기에, 개인적으로 이 작품의 화자인 음유 시인(그랭구와르)의 노래를 너무 가벼운 분위기의 '낭랑하고 달달한 음색'으로 부르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새로 합류한 김수용의 그랭구와르는 '홍보 영상'을 접해서 보니, 은태 그랭보다 더 간드러지는 얇은 음색으로 노래해서 그와는 음색 자체가 많이 다른 박성환 그랭구와르 나름 기대했었는데, 이 성환 그랭이 은태 그랭을 벤치마킹했는지 타고난 음색이 다름에도 노래 스타일 자체는 '박은태 그랭구와르'와 상당히 비슷했다. 그냥 '자기만의 개성'이 묻어난 느낌으로 온전한 '자기 스타일'을 개발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아역 연기자 출신인 김수용 그랭은 '연기력'이 상당히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서 궁금한데, 그가 연기하는 이 캐릭터를 보지 못해서 조금 아쉽긴 하다.
비록 이 작품 속에서의 그의 노래는 별로 취향이 아니지만, 다른 작품에서 깊은 인상을 받은 적이 있기에...

몇 달 전, 이 뮤지컬 홍보 영상에서 기존의 한국 그랭들과는 차원이 다른 분위기의 '대성당(들)의 시대'를 들을 수 있었는데, 아무리 이리저리 살펴봐도 그 목소리의 주인공은 박은태도, 김태훈도, 김수용도, 박성환도 아니었다. 그렇다고, 다른 '콰지모도'나 '프롤로' 등의 배우 목소리도 아니었고.. 나중에 우연히 알게 된 사실인데, 그 목소리의 주인공은 바로 작년에 '그랭구와르' 역으로 캐스팅되었다가 무대에 제대로 서 보지도 못하고 도중 하차하게 된 '박완'이었다.

박완은 기존에 다른 뮤지컬에 출연한 경험이 있고, 팝페라 가수 출신이어서 기본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음역대가 장난 아니고 노래를 진짜 잘 부르던데.. 박완의 '대성당(들)의 시대'를 공연장에서 직접 들으면 굉장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그런데, 해당 배역에서 도중 하차하게 된 배우의 노래를 홍보 영상에 끼워넣는 건 또 무슨 경우인지..? ;;) 오래 전에 박완이 '오페라' 버전으로 '대성당의 시대'를 부른 걸 들은 적이 있는데, 최근에 부른 건 창법 자체를 바꿔서 '뮤지컬'에 맞게끔 좀 더 담백한 방식으로 부른 거였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Notre Dame de Paris)> 속에서, 작품을 이끌어 가는 화자 '그랭구와르' 역으로 가장 빼어난 역량을 보여준 배우는 역시 프랑스 초연(1998~1999년) 때 그 역으로 발탁되어 무대에 선 '브루노 펠티에(Bruno Pelletier)'인데, 그가 보여준 캐릭터가 너무 강렬해서인지 2005~2006년에 내한해서 직접 본 프랑스 팀 그랭구와르들도, 또 한국 팀의 그랭구와르들도 '(DVD로만 접해 본) 브루노 뻴띠에의 그랭구와르'가 선보인 그 감흥에는 절대 못 미치는 것 같다.(연기, 분위기, 기본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음역대를 포함한 가창력, 곡의 매력을 살려내는 노래의 삘, 캐릭터의 매력 등에서...)

이전까지만 해도 가수로서의 입지가 다소 애매모호했던 '브루노 펠티에(Bruno Pelletier)'는 그 때 당시 이 작품으로 대박을 쳐서 '유럽권에서 상당히 인기 있는 빅 스타'가 되었으며, 엄청난 돈을 벌었다고 한다. 타고난 분위기나 가창력, 연기력이 굉장히 빼어난 '매력 있는 뮤지컬 배우'이기도 한데, 만일 이 뮤지컬에서 브루노 펠티에(Bruno Pelletier)가 분한 '그랭구와르' 캐릭터를 공연장에서 직접 볼 수 있었다면 정신 못 차리고 제대로 폐인 되었을 것 같다. 그렇담 경제적인 타격이 장난 아니었을텐데.. 그나마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아서 다행으로 생각해야 하나~



이번에 본 성환 그랭의 노래는 몇몇 부분에서 아쉬움이 있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무난한 분위기였고, 연기력도 나쁘지 않았다. 그리고 아이돌 그룹 멤버 출신이어서 그런지 '쇼맨쉽'도 꽤 좋은 편이었는데, 커튼콜 때 '대성당(들)의 시대'를 부르기 위해 성큼성큼 걸어나오는 모습이 굉장히 멋지고, 마지막에 커튼 닫히기 전 관객들에게 하트를 날리는 모습도 꽤 인상적이었다.

키 크고 마스크도 괜찮은 편이어서 인기 많아 보였는데, 커튼콜 때 성환 그랭에 대한 '관객 환호'도 좋았다. 앞으로 같은 캐릭터를 연기한 다른 배우를 벤치마킹하기 보다는 '자기만의 특색'을 개발하고 '노래'도 정확한 악보 음정에 맞춰서 조금 더 다듬는다면 훨씬 괜찮은 배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