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심 or 본심 잡담 2009.01.22 22:43

요즘 사람들은 TV를 통해 '드라마'라는 걸 보면서도 그 성격에 따라 이리저리 분류를 하고, 계층(?)을 잘 가른다. 사람 가지고 계층 가르는 걸로 모자라, 드라마 가지고도 그러다니... 예전에는 그런 용어 자체가 없었던 것 같은데(올 평등 모드~ 그냥 동일하게 다 'TV 드라마'였을 뿐..) 언젠가부터는 명품 드라마, 매니아 드라마, 고품격 드라마, 막장 드라마 등등.. 드라마와 관련한 다양한 용어들이 생겨났다.

그러한 용어들이 탄생한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이다. 예전엔 훨씬 더 막 나가는 드라마가 있었어도 '막장 드라마'란 용어 자체가 존재하지 않았으며, 진짜 걸작에 가까운 드라마가 있었어도 '명품 드라마'란 용어 자체가 없었기에 그리 칭해지지 않았다.

최근 들어, 드라마 속 설정 자체가 극단적이거나 스토리가 비현실적이고 자극적으로 막 나가는 드라마를 통칭해서 '막장 드라마'라 칭하곤 한다. 용어가 재미있어서 나도 가끔 써먹기도 하고, 그런 류의 드라마를 TV를 통해 종종 보게 되기도 한다. 딱히 '에잇, 저런 있어서는 안될 드라마~' 식으로 그 막장 드라마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거나 대놓고 막 욕하면서 시청하지는 않고, 그냥 본다- '음, 저 드라마 역시 그런 류의 드라마로군..' 생각하면서 말이다.

예전에도 종종 그랬었지만, 요즘 들어 부쩍 그런 생각이 자주 든다. 소위 '막장 드라마'라 일컬어지는 드라마들의 스토리가 너무 자극적이라고? 극단적이고, 말도 안되고, 지나치게 막 나간다고~? 너무나 비현실적이라고..? 허나, 그런 류의 막장 드라마를 필요 이상으로 욕할 필요는 없단 생각이 종종 들곤 한다. 우리 사는 실제 세상은, 드라마 밖의 실존하는 <현실>은 어떤 면에서 보면 드라마보다 더 막장인 경우가 많으니까...

살아오면서, 엄청나게 놀라고 충격 받을 만한 희한한 뉴스를 참 많이 접해 왔었다. 우리 나라에서, 또는 외국에서 실제 일어난 일들(실화) 중에서 말이다. 매일 매일 접하게 되는 인간들의 '실제 삶' 속의 이야기는 TV에서 방영되는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하거나, 보다 극단적이고 비도덕적이거나, 더더욱 막장인 경우가 많다는 거다.

사실, 막장이라곤 해도 TV 드라마(소위 말하는 '막장 드라마')에 나오는 내용들은 우리 살아가는 실제 현실에서 벌어지는 막장에 비하면 귀여운 수준이란 생각이 들 때가 종종 있고, 시청자들에게 욕 덜 얻어 먹을려고 그나마 순화해서 보여주거나 재미난 구성으로 포장해서 보여줄 때가 많은 실정이다.

현실이 막장인데, 드라마라고 별다를 바 있을까..? 오히려 드라마 속 내용과 거기 나오는 모든 인물들이 지나치게 착하고 도덕적이거나, 모든 설정, 모든 스토리가 '맑고 곱게, 순도 100%의 내용으로 예쁘게 예쁘게, 바람직하게..' 이런 내용의 드라마야말로 어떤 면에선 더 '비현실적'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인간의 역사가 쭉 그래왔듯, 앞으로도 우리 살아가는 현실에선 TV 드라마보다 더 자극적이고 드라마틱하거나 막장스런 일이 종종 벌어지겠지..? 꽤나 막 나가는 몇몇 드라마 속 설정을 보구서 '저런 말도 안되는! 저건 너무 비현실적이야~' 라고 마음 편히 욕하고 있을 수만은 없는 현실이 대략 깝깝하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jamja.tistory.com BlogIcon 웅크린 감자

    막장 드라마의 문제는 비현실적인 설정이 끊임없이 이어지며 한데 모여있다는 사실이죠. 분명 현실도 막장스러운 것은 사실이나 그런 막장스러운 일은 가끔 일어난다는 희소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막장 드라마에서 막장은 가끔이 아니라 이야기의 전부를 구성합니다. 더욱이 이전 자극보다 더 강한 자극을 끊임없이 추구하다보면 어느새 막장스러운 설정이 일상적으로 받아들여지게 되기고 합니다. 막장 드라마를 우려하는 시각은 바로 여기에서 비롯됩니다. 막장 드라마들이 우리사회의 면역력을 약화시킬 가능성이 높거든요^^

    2009.01.24 10:2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감자님의 말씀도 나름 일리가 있습니다.. 헌데, 대중들의 행태에 대한
      그런 부분은 사람들마다 조금씩 견해 차이가 있는 것 같기도 하구요..

      막장 드라마가 아닌 드라마들도 사실, 그다지 현실적이진 않아요...
      '드라마' 자체가 사람들에게 재미나게 보여질 만한 '극'으로 이뤄졌기에
      현실보다 훨씬 과장되고, 다소 작위적인 설정들이 많이 들어가니까요..

      또, 등장 인물 숫자의 한계를 받기 때문에 정해진 수의 인물들 내에서
      이리 저리 엮어서 운용을 하죠.. 막장 드라마가 아닌, 좋은 드라마라고
      호평 받았던 드라마들조차 잘 관찰해 보면 (현실에서는 결코 일어나지
      않을) 비현실적인 우연의 남발과 작위적인 설정들이 은근히 많습니다~
      그래두 사람들은 그게 드라마니까 그냥 그러려니 하고 시청하는 거겠죠..

      저같은 경우엔, 막장 드라마라 불리는 드라마 속에서의 막장스런 설정을
      접하게 되거나 그걸 자꾸 본다 해서.. 그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거나
      TV 드라마는 으레 저러할 것이다..라는 식의 내성이 생기지는 않던데요..
      그렇게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재미난 드라마가 나타나면, 또 그 나름대로의
      미덕을 언제든지 즐길 수 있구요... 현실은 현실이어서 충격 받지만,
      드라마 속에서 그러는 건 '거 참, 쯧쯧~' 하면서 보다가 바로 개인적인
      일상으로 돌아가 버립니다...

      굳이 저 뿐만이 아니라, 제 주변의 보편적인 범주의 대다수의 사람들이
      그렇던데요..? ^^; 사실.. 보다 표현의 범위가 넓은 영화 쪽에선 드라마보다
      훨씬 더 강도가 세고, 자극적인 설정의 장면들이 더 많이 나오지만, 그래두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냥 오락용으로 본다 생각하고, 한 번 보구서 스트레스
      확 풀고 잊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거나 정말 맘에 안들면 '뭐야, 저거..?'
      하고 한 번 욕하고.. 그걸로 땡~이죠..

      사람들이 보통 욕하면서 본다는 '막장 드라마'도 어쩌면 그 나름대로의 기능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단 생각이 들어요.. 정말 영양가 있고, 진정성 넘치는 드라마를
      보면서는 시청자들이 진정한 의미의 <감동>을 느끼고.. 갖은 자극적인 양념을 팍팍
      뿌린 막장 드라마를 보면서는 시청자들이 하루 일과 속에서 받았던 갖은 스트레스와
      비난의 대상을 그 막장 드라마에 대입하여 <욕하면서 스트레스 푸는> 거죠~

      드라마는 드라마여서.. 어차피 그게 <허구의 세계>라는 걸 알기 때문에
      다들 알아서 걸러서 보고, '저건 드라마니까 저런 거다~' 인지를 하고서,
      막장 설정 나오면 욕이라도 하고 시청하지만, 현실에서의 막장은.. 사실
      그게 더 씁쓸하죠...

      그런데.. 요즘의 막장 드라마들이 인기를 끄는 것은 막장 설정이냐의 여부와는
      관계 없이, 그 막장으로 분류되는 드라마가 <재미 있어서>가 가장 큰 이유라고
      생각해요.. 안 막장인 드라마들이 너무 지루하거나 '재미' 면에서 딱히 힘을
      못쓰기 때문에 그런 류의 재미난 극 전개의 막장 드라마들이 인기 끄는 거구요..

      사실.. 저같은 경우엔 '지루함'이 안겨다 주는 그 특유의 느낌을
      사랑하지 않기 때문에 아예 TV 드라마를 안봤으면 안봤지, 아무리
      심오한 내용을 깔고 있어도 일단 지루하거나 재미 없는 드라마에는
      별로 제 소중한 시간을 투자하고 싶지가 않더군요...

      최근 들어, '막장 드라마'의 선전은 '안 막장인 드라마'의 결코 흥미진진하지 않은
      에피소드의 나열이나 매력 없는 극 전개, 또 지루함에서 기인하는 바도 어느 정도
      있다고 생각되는데요.. 결과적으로, 요즘 막장 드라마의 흥행은 <막장 설정이어서
      그런 것이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들이 현재 보고 있는 그 드라마가
      <재미가 있나, 없나>의.. '흥미진진한 극 전개 내공'에서의 차이점이죠~ (그 외,
      기타 등등의 요인들도 어느 정도 작용하구요..)

      아무튼 감자님의 바람대로, 또 정서적으로 호강하고 싶은 저를 포함한 수많은
      시청자들의 바람대로.. 설정이 전혀 막장으로 치닫지 않으면서도 <영양가> 있고,
      엄청 <감동>적이면서 흥미진진한 극 전개로 <재미>까지 안겨다 줄 수 있는 그런
      드라마들이 올해부터는 좀 많아졌으면 좋겠네요.. ^^

      2009.01.24 13:1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hellokitty

    막장드라마도 문제지만 우리나라 드라마 설정자체가 진부하죠 대부분
    재벌2세 3세, 정치인가문 신데렐라 줌마렐라 불륜 판검사 변호사 경찰 의사 이런 설정들이 대부분이죠 특히 그런직업을 가진 남자주인공들은 자기와 수준이 비슷하고 똑똑한 매력적인 서브여주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난하고 자신과 생각도 너무나도 다른 여주를 더 좋아하죠 그런 진부한 설정들도 문제가 요즘엔 좀 덜한편인데도 아직도 아줌마들보는 아침들마나 저녁들마들은 좀 변치는 않더군요 요즘 같은 세상에 직업들도 다양해지고 있고 병원에 꼭 의사나 병원이사장 원장만 있는것도 아닌데 ㅉㅉ문제내요 안그래도 대기업위주로 법돌아가는 실정인데 드라마 까지도 저러네요

    2017.02.27 00:34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가끔 가다 특이한 내용 있긴 하지만, 일일극이나 주말극류는 배우들만 바뀌고 기본 설정은 비슷비슷한 드라마 정말 많죠. 그런데, 또.. 밤 시간대 미니 시리즈류는 너무 심각하거나 재미가 없더라구요~ 케이블이나 종편 드라마는 이상하게 안보게 되고...(관성의 법칙 때문인지, 지상파 드라마만 보게 된다능~ ;;)

      최근에 30분 짜리 저녁 타임 일일극 하나 보는 게 있는데, 그거 끝나면 되도록 TV 드라마는 이제 안보려구요~ 드라마 보는 것, 재미가 없어요. 이상하게.. TV 보는 것도 귀찮고... 가끔 영화나 볼려구요~ ^^;

      2017.02.27 18:30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