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9월 30일에 단지 파리에서 개막했을 뿐인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Dracula : L'amour plus fort que la mort)'의 O.S.T가 웬일로 정식 수입되어 국내 인터넷 서점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불어권 작품들 관련하여 <노트르담 드 파리(Notre-Dame de Paris)>나 <돈 주앙(Don Juan)> <로미오 앤 줄리엣(Romeo et Juliette)> <십계(Les dix)>처럼 '내한 공연'을 가진 적 있는 뮤지컬이야 라이센스 음반이나 DVD를 국내에서도 손쉽게 구할 수 있었지만, 우리 나라에 소개된 적 없는 프랑스의 신작 뮤지컬이 개막에 발맞춰 라이센스 ost를 판매하게 된 건 무척 드문 일이다.

카멜 우알리가 제작한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 관련하여, 공연 시작 전에 발매된 '14곡 짜리 CD'에 이어 최근엔 '전 곡 CD'가 출시된 모양인데, 현재 국내 웹 사이트에 나온 수입 음반은 '14곡 짜리 CD와 몇몇 공연 메이킹 영상을 담은 DVD가 결합된 형태'로 판매 중이다.


(일전에) 음반 소개란에 '체코와 캐나다에서 먼저 시연되었다'거나 '제작은 브루노가 맡았다'는 대목이 있었으나, 이는 잘못된 내용이 아닐까 한다. 체코와 캐나다에서 상연된 것과 이번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는 소재만 같다 뿐, 작가와 제작자 & 연출은 별개의 사람들인 '전혀 다른 작품'인 것이다.(브루노가 제작을 맡은 건 금번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가 아닌, 몇 년 전에 나온 캐나다 뮤지컬 <드라큘라>이다..)

똑같이 '춘향이'를 소재로 한 극이어도 신상옥 감독이 연출한 <성춘향>과 임권택 감독의 <춘향뎐>이 전혀 다른 작품인 것처럼, 브루노 제작 & 주연의 '캐나다 뮤지컬 <드라큘라 : 사랑과 죽음 사이에서(Dracula : Entre L'amour et La mort)>'와 카멜 우알리 감독의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 : 죽음보다 강한 사랑(Dracula : L'amour plus fort que La mort)>'은 부제 자체가 다른 '별개의 작품'들이다.

이전에 프랑스 뮤지컬 <태양왕(Le Roi Soleil)>, <클레오파트라(Cleopatre)> 등을 연출한 바 있는 안무가 출신의 '카멜 우알리(Kamel Ouali)' 작품은 시청각적인 요소가 결합되어야지만 제대로 그 감흥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은데, 음반으로만 들었을 땐 그저 그랬던 곡들도 막상 무대 위에서의 한 장면으로 형상화 되면 그 느낌이 다르게 다가오는 경향이 있다.

[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Dracula : L'amour plus fort que la mort)> 등장 인물 ]


2009년에 나온 카멜 우알리 연출의 '프랑스 뮤지컬 <클레오파트라>'도 음반으로 들었을 때 보다 공연 실황을 담은 DVD 쪽이 훨씬 감흥이 컸던 것처럼, 무려 '댄서'가 주인공인 2011년 '카멜 우알리의 뮤지컬 <드라큘라>' 역시 그럴 가능성 농후하다. '드라큘라'를 소재로 한 다른 뮤지컬 작품들과 달리, 이번에 나온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 : 죽음보다 강한 사랑(Dracula : L'amour plus fort que La mort)>에서의 남자 주인공(드라큘라) & 여자 주인공(미나)은 '노래'를 부르지 않고 '춤'만 추는 모양이다.

그래서, 여러 차례 발매된 음반에서도 '드라큘라' 역의 고란 요셉(Golan Yosef)과 '미나' 역의 나타리 포퀘트(Nathalie Fauquette)가 부르는 노래는 단 한 곡도 없다.

*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 14곡 짜리 음반 수록곡 *

01) 소르시(Gregory Deck) - En Transe...ylvanie
02) 루시(Anais Delva) - 1,2,3
03) 조나단(Julien Loko) - Encore
04) 합창(커튼콜 곡?) - Nos rêves
05) 조나단 & 루시(Julien Loko & Anais Delva) - Appelle le docteur

06) 조나단(Julien Loko) - Elle est mon âme
07) 사틴 & 소르시 & 독(Ginie Line & Gregory Deck & Lola Ces) - Dominer le monde
08) 루시(Anais Delva) - L'amour et Son Contraire
09) 독(Lola Ces) - Le ciel et l'enfer
10) 조나단(Julien Loko) - La dernière danse

11) 천사(Florent Torres) - L'amour plus fort que la mort
12) 소르시(Gregory Deck) - Éteins la lumiere
13) 사틴(Ginie Line) - Laissez-vous tenter
14) 조나단(Julien Loko) - Les forces du

이 중 한 절반 정도는 들을 만한데, 개인적으로 이 뮤지컬의 부제목과 같은 '천사(Florent Torres)' 캐릭터의 'L'amour plus fort que la mort'란 곡이 요즘 들어 부쩍 좋아지고 있다. 공연 끝부분에 등장하는 노래인 듯하다. 작품을 통해 '죽음보다 강한 사랑'이라 표현하고 있긴 하지만, 어차피 주인공인 '드라큘라'는 결말에 죽기 때문인지 이 곡의 정서도 뭔가 아련하고 서정적인 분위기이다.

천사 - L'Amour plus fort que la mort /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

카멜 우알리
(Kamel Ouali) 감독이 재작년에 내어놓은 프랑스 뮤지컬 <클레오파트라(Cléopâtre)>에서도 '클레오파트라' 역 여주인공(Sofia Essaidi)의 '춤' 비중이 크긴 했지만 이 캐릭터의 이야기 자체는 '노래'로 표현되었던 것에 반해, 그의 2011년 신작 <드라큘라(Dracula)>의 경우는 아예 '댄서가 주인공인 뮤지컬'로 남녀 주인공은 '무용'으로써만 자신들의 이야기를 한다.

기존에 '창작된 소설' 내용을 기반으로 하여 <드라큘라>란 제목을 단 뮤지컬이야 많이 제작된 바 있지만, 남자 주인공인 '드라큘라'가 '노래'는 부르지 않고 그저 '춤'만으로 캐릭터를 보여주는 뮤지컬이라니.. 그런 점 때문에 카멜 우알리가 연출한 프랑스의 새로운 형식 <드라큘라>가 무척 궁금해진다.


지난 달에 개막한 이후 몇몇 소개된 영상의 분위기로만 봐서는 역시나 '기대에 부응하는 서프라이즈한 느낌'인 것 같은데, 지난 번에 카멜 우알리 연출의 뮤지컬 <클레오파트라> DVD를 재미나게 감상했던 입장에서 그의 신작 뮤지컬 <드라큘라> DVD도 하루 빨리 제작되었음 하는 바람이다. 특히나, 이번 '드라큘라' 역의 남자 주인공(Golan Yosef)은 무척 젊고 훈훈하게 생겨서 더 기대되는 느낌~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10.14 08:0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잘 지내시죠..?
      항상 걱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즘, 이래저래 바빠서 포스팅을
      자주 못했어요..

      점점 추워지는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구요..
      보람찬 10월의 날들 되시기 바랍니다~ ^^

      2011.10.14 09:4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10.16 16:4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힝~ 3년 넘게 여기 운영했더니, 힘들어요. 요즘.. ㅠ
      체력도 딸리공... 님의 그 엄청난 에너지와 열정이
      참 부럽습니다~(제가.. 번데기 앞에서 주름 잡으면
      안되는데, 죄송함돠~)

      거기는 예전부터, 전반적으로 섹션 구분도 잘 안되고
      뭔가 좀 짬뽕스러웠어요..;; 그래서.. 별로 큰 보람과
      재미가 없더라구요..

      but, 여전히 자릴 지켜주셔서 가끔 구경하러 간답니다~
      그 쪽 분야의 '대부'신데요.. 항상 든든합니다~ 앞으로도
      님의 왕성한 활동 기대할께요~ ^^

      2011.10.18 14:10 신고
  3.  Addr  Edit/Del  Reply 오오!

    저 이거 보고 왔어요~ 10월 4일 공연! :) 프랑스뮤지컬 많이는 알지 못하지만 과거 노트르담이랑 로앤줄 팬이어서ㅎㅎ 파리에서 하나 보고오자는 생각에 예매까지 해서 봤네요.
    말씀대로 여주인공, 남주인공 둘은 노래는 안하고 발레?같은 댄스만 하구요, 남자주인공이 인기가 아주 많더라구요. 어린 친구들은 다 그분 보러 온 듯했던...ㅎㅎ
    불어를 몰라서 내용은 넘겨짚었지만, 개인적으로는 노트르담에는 한참 못 미쳐고, 로앤줄보다도 그닥 좋단 느낌은 안 들었어요. 근데 그 악마 3인방(?)이 노래가, 요즘말로 쩔더라구요!! 특히 프와종, 샤틴~ 여자분들 진짜 성량하며 연기하며, 최고였던~
    내용은 그닥 그랬지만 볼거리는 충족시켰던 공연이라고 생각합니다. 3D? 영상도 중간에 나와서 사람들 다 안경 끼고(3D 질은 그닥;;), 약간 시흐크드솔레처럼 서커스적 요소를 넣은것도 있었구요.
    무튼 보긴 봤는데 여전히 궁금해서 찾아보다가 포스팅 보고 들어왔네요. 잘 읽고 갑니당. :) ㅎㅎ

    2011.10.25 09:17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왓~ 부럽습니다! 벌써 보고 오셨군요.. ^^
      극 중에서 다크한 언니들, 성량도 풍부하고
      포스가 특히 남다른가 봐요~

      언젠가부터 프랑스 대작 뮤지컬의 대본(가사)을
      주로 담당해서 쓰는 양반들이 있던데, 그렇게까지
      깊이는 없는 것 같더라구요. 그래두 볼거리는 많다니
      나름 눈은 즐겁겠네요...

      저는.. 이 뮤지컬도 나름 기대 되지만, 그동안
      여러 나라에서 하도 비슷한 스토리 라인을 가진
      <드라큘라>란 극을 우려 먹어서.. 내년에 나오는
      프랑스의 <아담과 이브>나 <바스티유의 연인>이
      조금 더 궁금해지더군요.. ^^;

      2011.10.25 23:43 신고
  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11.23 10:09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 개털...의 위생 상태는 양호했었는지 궁금해집니다. 정말 엉뚱하세요~ ^^;

      2011.11.23 13:4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