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가는 곳마다 최근에 방송된 '나는 가수다'에서 저조한 성적을 기록한 가수 조관우에 대해 '노래 잘하는 조관우가 7위(꼴찌) 따위를 하다니..!' 이런 반응들이 주를 이룬다. 예전에 <조관우 콘서트>에 몇 번 (측근의 취향에 의해) 따라간 적이 있는데, 내 기억으로 조관우의 라이브 실력은 무척 출중했다.

보통.. 현장이라고 해서 & '목욕탕 효과' 같은 무대 울림의 도움을 받는다고 해서, 모든 가수들이 실제로 가서 들었을 때 다 노래를 잘하게 느껴지는 건 아니다. 경험에 의하면, 특정 가수가 펼쳐 보이는 '콘서트장에서의 라이브'가 '음반' 버전 보다 느낌이 영 별로인 경우도 꽤 있었다.

녹음되어 판매되는 음반에선 해당 가수의 목소리나 노래 자체에 대해 약간의 '기계적인 보정'이 들어가지만, 라이브 무대에선 그리 할 수가 없기에 그 가수가 지니고 있는 '실질적인 음역대'나 '노래 실력'이 그대로 뽀록나게 마련이다. 그래서 어떤 가수의 콘서트장에선 '에잇, 저 가수의 가창력은 그저 그런 수준이네. 라이브임에도 아무 감흥이 없어. 평소에 음반으로 들었을 때가 더 낫다~' 싶은 이들도 있었던 반면, <조관우 콘서트>장에서 직접 들어본 그의 라이브는 들을 때마다 매우 감탄스러웠던 기억이 난다.


가수 조관우의 '라이브 무대에서 접한 노래 실력'이 워낙 놀라웠던 관계로, 이 경우는 오히려 기계로 보정한 '음반' 버전에서의 그의 노래가 비루하게 느껴졌던... 녹음된 카세트 테잎이나 CD가 그 훌륭함을 다 담아내지 못할 정도로 '라이브 무대'에서 느껴진 '조관우 보이스'의 느낌은 무척 환상적이었다.(다른 국내 대중 가수의 라이브 무대에선 그런 류의 환상적임을 느껴본 적이 없다..)

그런데.. 최근에 그가 <나/가/수>에서 불렀던 방송 경연곡 '그대는 어디에'의 경우, 많은 이들이 감탄했던 것과 달리 내겐 그저 그렇게 느껴졌다. 7위 할 정도로 못 부르지도 않았지만, 그렇다고 좋은 성적을 받을 만큼 훌륭하게 느껴지지도 않았던 것이다. 조관우의 노래 외에도, 요즘엔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에서 상위권을 차지한 타 가수들의 노래가 생각보다 별로로 느껴지는 경우가 참 많다.


조관우의 '그대는 어디에' 앞부분은 그럭저럭 좋았으나, 키를 너무 높여 부른 탓에 고음으로 올라가는 뒷부분에선 왠지 모르게 귀신 울음 소리(?) 같은 삘을 받으며 '방송으로 듣기엔 좀 부담스럽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드라마 <대장금>에서 장금이 '홍시맛이 나서 홍시라 말한 것'처럼, 나 역시 그 곡에서 '귀신 같은 삘을 느꼈기에 귀신이라 말한 것'일 뿐...;;)

개인적으로, 거짓말 잘 못하는 성격인데 '조관우 버전 그대는 어디에'를 통해 나도 모르는 사이 '아~ 귀신 나올 것 같애..'란 생각이 들었던 게 사실이다. 최근, 조관우에게 꼴찌 성적을 안겨준 <나/가/수> 청중단도 그 비슷하게 '부담스럽거나 불편한 느낌'을 받았던 게 틀림없는 듯...

한 편으론, 그런 생각도 들었다. 과거 '<조관우 개인 콘서트장>에서 들어본 그의 라이브는 다른 가수들의 콘서트를 훨씬 능가할 정도로 훌륭했지만, TV 프로인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에서 남의(다른 가수의) 노래를 부르고 있는 조관우는 왠지 본인에게 맞지 않는 옷을 입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 내가 봤을 때, 조관우는 남의 노래가 아닌 자신의 노래를 불러야 빛이 나는 가수 같다.


방송에서 안 불러서 그렇지, 조관우 노래 중에선 좋은 곡들이 참 많다. 그 좋은 '조관우 (본인의) 노래'를 <개인 콘서트>장에서 라이브로 소화했던 조관우 무대는 정말 멋졌는데... 방송 프로그램 <나는 가수다>에선 가수 조관우의 그 훌륭함이 30%도 채 발휘되지 않는 것 같아, 늘 안타까운 마음이 들곤 한다.

앞으로, 다른 무대를 통해서라도 '가수 조관우의 진정한 가치'가 대중에게 잘 전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렇게 많이 다녀본 것은 아니지만, 그래두 어느 정도 경험해 본 '국내 가수 콘서트'를 통틀어 그는 '
녹음된 음반의 곡들에선 접하지 못했던 신세계를 열어 준 <조관우의 라이브 무대>는 음반 버전을 훨씬 능가하며, 결코 잊지 못할 정도로 정말 환상적이야~'란 느낌을 안겨준 가수였기에 말이다..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