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 전, 중간에 특수 효과(?)를 사용한 웹툰 '옥수역 귀신'을 보았다. 그렇게까지 무섭게 느껴지진 않았다. 며칠 지나 웹툰 '봉천동 귀신'이 또 화제가 되었는데, 그걸 본 많은 사람들이 '이번 건 진짜 무섭다'고 하길래 그런 줄 알고 한껏 긴장한 채 감상했다. '너무 무서워서 나, 졸도하면 안되는데~' 하면서...

그런데.. 많은 이들이 '정말 무서웠어요~' 했던 <봉천동 귀신>도 나한텐 별로 공포스럽게 느껴지지가 않는 것이었다. ;; 그래서 조금 슬펐다. '남들은 다 무섭다는데, 난 왜 별로 무섭게 느껴지지가 않는 것일까? 아, 나도 공포 웹툰 보면서 두려움에 좀 떨고 싶다구~' 싶었기에 말이다.

오래 전.. 모 인터넷 동호회에서 활동했을 때 거기 회원들이 2000년 버전의 영화 <엑소시스트>를 보고 와서 '너무 무서웠다~'고 하길래 한껏 기대를 하며 비디오 가게 가서 그 영화를 빌려본 적이 있는데, 보면서 내내 '도대체 무서운 장면은 언제 나오는거야..?' 하다가 결국 영화가 끝나 버려서 얼마나 허무했는지 모른다. 당시 화제가 되었던 '남자 아이가 계단에서 거꾸로 내려오는 장면'도 내겐 그저 그랬다.(그 영화 비디오 테잎을 '밤'에 안보고 휴일 '낮'에 봐서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내가 공포물에 전혀 무서움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은 아니다. <엑소시스트 2000년 버전>을 보기 훨씬 전에 <70년대 버전 엑소시스트>를 본 적이 있는데, 그 때는 그 영화의 분위기가 꽤나 무섭게 느껴져서 한동안(특히 그 영화를 보게 된 날 밤에) 두려움에 떨기도 했었으니까...

사람들마다 공포를 느끼는 지점은 다 다를텐데, 개인적으로 공포물을 표방한 극을 통해 '특수 효과'가 들어간 장면이나 '유혈이 낭자'한 장면들에서 공포를 느끼는 게 아니라 '전체적인 분위기' 면에서 은근한 공포를 자아내는 그런 공포물에 더 크게 반응하는 편이다.

예전엔 극화된 <드라큘라(Dracula)>도 공포물에 속했을텐데, 요즘 나오는 <드라큘라> 관련 극들은 별로 무섭지가 않다. 그 대신 '스타일'로 승부 건다. 흑백 화면 시대 때부터 무척 유명했던 영화 버전 뿐 아니라 뮤지컬 <드라큘라>도 나라별로 & 언어별로 여러 가지 버전이 존재한다.


체코 뮤지컬도, 캐나다 뮤지컬도, 독일 뮤지컬도 아닌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 : 죽음보다 강한 사랑(Dracula : L'amour plus fort que la mort)>이 다음 달이면 개막할텐데, 개인적으로 카멜 우알리(Kamel Ouali)의 작품이 은근 취향이기 때문에 이 뮤지컬 역시 '희망 DVD 소장 목록'에 들어간다. 카멜 우알리의 <드라큘라>도 언젠가는 DVD 공연 실황이 나올 것이므로....

개막하기 전에 미리 미리 CD를 발매하여 관련 음악을 선보이고, 웬만한 콘서트 못지않은 쇼케이스도 갖고, 뮤직 비디오까지 내어놓는 프랑스에서, 이번에 <드라큘라 : 라무흐 플뤼 뽁 끄 라 모흐(Dracula : L'amour plus fort que la mort)> 수록곡인 'Encore' 뮤직 비디오(MV)도 공개했다.

'조나단' 역 쥘리앙 로코(Julien Loko)-'Encore' M/V(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

막상 뚜껑 열어봐야 알 수 있겠지만,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Dracula : L'amour plus fort que la mort)>에선 '조연 캐릭터'들이 중요한 노래는 다 부르고 '남녀 주인공(드라큘라 & 미나 캐릭터)'은 주로 춤을 추는 분위기이다. 카멜 우알리의 전작 <클레오파트라(Cleopatre)>의 경우를 봐서, 이번 <드라큘라(Dracula)>에서도 댄서들 & 주연 배우들의 고난이도 몸동작이 이어질 것으로 사료된다.

프랑스의 다른 뮤지컬들이 그러하듯 <드라큘라> 수록곡인 'Encore' 뮤직 비디오 역시, 특정한 컨셉으로 만든 MV일 뿐 '본 공연' 안에 나오는 장면과 직접적인 상관은 없는 장면들로 꾸며졌다. 요즘 나오는 뮤지컬 <드라큘라> 내용이야 어느 나라에서 만든 것이든 대동소이한 것 같은데, 빡센 안무로 유명한 카멜 우알리 감독의 프랑스 뮤지컬 <드라큘라>는 과연 느낌의 공연일지, 벌써부터 무척 궁금해진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별달리

    아~ 이거! 이제 곧 무대를 볼 수 있겠군요!!ㅎㅎ

    사전 공개된 음악들을 들어보았을 때, 그닥 귀에 감기거나 다시 듣고프게 하는 곡이 없어서 내심 실망했던 기억이 있어요.. <아담과 이브>의 선공개곡은 멜로디라인이 (감동적이기까진 하지 않아도) 선명하고 쏙쏙 들어오는 편이어서, 여러 번 반복해서 듣곤 했었는데 말이지요..ㅎㅎ

    그래도 카멜 우알리는 항상 비쥬얼적인 요소로 엄청난 시너지효과를 만들어내는 사람인지라, 음악적 미덕이 다소 미진하더라도 그것을 충분히 커버하고도 남아 넘칠, 멋지고 매혹적인 공연이 되리라 믿고 있답니다. 드라큘라 역할의 주인공 남자가 굉장히 잘생겼던데,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기대되네요 :) (아아 근데 갠적으로는 공포물 잘 못 보는 체질이라, 너무 지나치게 무섭거나 잔인하진 않았으면 좋겠어요ㅠㅠ ㅋㅋ)

    2011.08.29 01:19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렇게 무서운 극은 아닐 것 같아요.. ^^;
      무용이 많이 들어가니까, 시각적으로 놀라운 부분이
      많이 발견되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최근에 흥행한
      <모차르트 오페라 락>도 (남들은 좋다고 하지만)
      그 '음악'만 들었을 땐 제 귀에 별로인 곡이 더
      많았었거든요.. 하지만, 막상 공연 실황 보니까
      좋더라구요~(극이 그럭저럭 재미있게 느껴졌던..)

      <아담과 이브> 선공개곡은 저두 꽤 마음에 들어서
      자주 들었는데, 당시엔 그 곡 후렴부에 나름 중독성이
      있어서 가사도 다 외워 버렸어요~(오비스포씨 곡 특유의
      특징이 있던데, 거기에 익숙해지니까 그의 음악에서 큰
      매력이 느껴지더군요...)

      <드라큘라>는 비슷한 스토리의 다른 버전도 많아서
      각각 비교해 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아요.. 그리고
      이번 드라큘라 총각, 완전 훈훈한 거죠~ ^^;

      2011.08.29 01:4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지혜

    저 이 드라큘라 파리 Palais des sports(?)에서 봤는데...
    생각보다 노래 괜찮던데요??
    특히 루시가 노래를 잘하더라고요.
    드라큘라의 댄스는 정말 최고였고요.
    2부에서는 3D 영상까지 더해져서 볼재미가 쏠쏠했어요.
    미나는 노래는 안하지만 그래도 여러말 대사가 있었어요.
    개인적으로 드라큘라랑 같이 사진찍었는데,
    팬서비스가 참 좋았어요.
    굿굿굿 추천합니다~

    2011.10.29 10:05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역시.. 조연 삼인방 언니들, 노래 잘하는군요~ ^^

      젊은 드라큘라씨, 잘생긴데다 매너도 좋다니..
      공연도 넘넘 기대됩니다~ ^^

      2011.10.29 22:0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