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들.. 2012. 8. 29. 21:07

비교적 최근에 '세계의 미녀 왕족 Top 10'에 관한 설문 조사가 시행되면서 '세계의 미남 왕족'도 뽑았는데, 요즘 '남자 왕족들'의 미모 수준은 상당히 별로여서 실망한 기억이 있다. 동화 삽화 속에 나오는 왕자들은 너무나도 멋진 것에 반해서 말이다. '사진기'가 없었던 중세 시대 왕족들 경우엔 궁정 화가들이 그린 '초상화'로써 그들의 모습을 대략 짐작할 수 있었으나, 개중엔 화가들이 미화하여 그린 것들이 많아서 그림만으로 실제 모습을 가늠하기엔 한계가 있다. 하지만 20세기 이후에 살았던 왕족들 관련해선 그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 자료가 남아 있으며, 그것은 보다 실제 모습에 근접하다 할 수 있다.

왕실의 왕자라 해서 굳이 '동화 속 인물'처럼 잘생길 필요는 없지만, 소시 적에 봤던 이야기물들 중엔 결정적인 순간에 여주인공에게 행복을 가져다 주는 인물이 '왕자'로 묘사된 경우가 많아서 그 시기엔 한 번 쯤 '잘생긴 왕자'에 대한 로망을 갖게 되는 것 같다. 어린 시절에 가졌던 '동화 속 훈남 왕자'에 대한 로망 때문인지, 실제로도 그런 왕자가 있었다 하면 괜히 관심 갖게 되는 경우가 많다.

Alexei Nikolaevich(1904~1918)


우리 나라의 훈훈한 '이우' 왕자(고종의 손자)처럼, 비교적 가까운 시대에 '미남/미녀 득실거리는 러시아'에도 '미모를 갖춘 비운의 왕자'가 존재했었다. 보통 '최초의 OO', '마지막(최후의) OO' 하면 괜히 특별하게 느껴지는 감이 있는데, 이 잘생긴 황족 '알렉세이 니콜라예비치 로마노프'에게도 요절한 <러시아의 마지막 황태자>라는 특별한 타이틀이 따라 붙는다.

'알렉세이 니콜라예비치 로마노프'는 러시아 왕조의 마지막 황제인 니콜라이 2세와 알렉산드라 표도로브나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다. 신화 속에 나오는 '엘프'나 '미소년'처럼 굉장히 아름다운 용모를 지녔는데, 출생 당시 '혈우병'에 걸린 채 태어났다고 한다. 알렉세이의 모후는 아들의 병을 낫게 하기 위해 '기이한 능력을 지닌 승려'로 알려진 '라스푸틴'을 데려다가 황태자를 치료하게 했는데, 그는 그럴 만한 능력이 없는 사기꾼에 불과했으며 황후의 뒷배경을 등에 업고 여러 물의를 일으키고 다녔다.

러시아의 마지막 황태자, '알렉세이 니콜라예비치 로마노프'의 유아기 시절

알렉세이 니콜라예비치(Alexei Nikolaevich) 황태자가 어렸을 때 '제 1차 세계 대전'이 발발했고, 거기에 참전한 러시아군이 연일 패하면서 나라 사정이 많이 어려워졌다. 그에 의해 백성들의 불만은 극에 달했고, 혁명이 일어남으로써 니콜라이 2세는 결국 퇴위를 결정하게 된다.(1917년) 이후 러시아는 공산 국가가 되었으며, 그 과정에서 감금되었던 '로마노프 황제 가족'은 1918년 몰살 당했다.

그 때, 니콜라이 2세의 아들이었던 미소년 '알렉세이 로마노프(Alexei Romanov) 황태자'도 같이 죽임을 당해야만 했다. 아직 솜털도 채 가시지 않은 15세 꽃다운 나이에 말이다..

알렉세이 황태자의 탄생..

알렉세이 황태자(맨 오른쪽), 누나들과 함께..

러시아의 마지막 왕조였던 로마노프 황가의 '알렉세이 니콜라예비치(Alexei Nikolaevich) 황태자'는 어린 시절부터 다른 또래 아이들에 비해 키가 큰 편이었으며, 군인들을 좋아해서 제복 같은 걸 즐겨 입었다고 한다. 가정 교사가 그를 향해 "금색 머리칼과 커다란 회색 눈을 가진, 동화 속에 나오는 왕자님 같았다~"고 말했을 정도로 알렉세이 황태자는 수려한 용모를 지니고 있었으나, 조금만 다쳐도 피가 멈추지 않는 혈우병으로 인해 마음껏 뛰어놀 수 없는 환경에서 자라났다.

옛날 소설 속에 종종 등장하는 전형적인 '병약하고 창백할 정도로 하얀 미소년'이었던 그는 부모님(황제 부부)과 누나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자라났으며, 선하고 친절한 태도의 황태자였다고 전해진다. 요즘 태어났다면 '영화 배우'를 해도 될 만큼 무척 준수한 외모의 소유자인데, 그런 그가 시대를 잘못 타고 태어나 어린 나이에 가족과 함께 살해 당했다는 사실이 참 안타깝게 느껴진다.


유명한 사람들의 삶 중에서 '평생 잘 먹고 잘 살다 간 케이스' 보다는 알렉세이 황태자의 경우처럼 '안타까운 사연'을 남기고 간 이들이 유난히 큰 여운을 남기는 법일까..? 이렇게 아름다운 황태자가 자신의 뜻을 제대로 펼쳐보지도 못한 채, 불과 15세의 나이에 '시대의 희생양'이 되어 사라져야 했다니, 알렉세이 황태자 같은 '실존 인물'이 웬만한 '동화 이야기 속 왕자들에 비해 훨씬 인상 깊게 박히는 느낌이다..

posted by 타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아나스타샤가 살아있다 아니다...뭐 이런 문제로 20세기가 조금 시끄러웠지만..
    니콜라이가 살아있다는 주장은 나왔어도 금방 묻혔던 기억이 나네요...
    아무래도 따라갈 수 없는 미모 탓이었을까요 ^^
    아나스타샤 덕분에..더 주목을 못 받은 거 같기도 합니다

    2011.05.17 22:0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한 때 당사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왔는데,
      아니라고 하더라구요... 알렉세이 황태자는
      그 때 죽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ㅠ

      2011.05.17 22:10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안그래도 저도 아나스타샤 생각을 했는데..ㅎㅎㅎ
    샤인님 말씀처럼 왕자보다 공주에 관심이 가는 게
    인지상정인 듯 합니다.^^

    2011.05.17 22:0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앗, 왕실의 꽃 '공주'님에게 묻히는 건가요..? ^^;
      헌데.. 여성들 입장에선 그래두 소중한 '왕자'님~
      뭐, 이런 모드가 있긴 하더라구요.. ^^

      2011.05.17 22:12 신고
  3.  Addr  Edit/Del  Reply 김한준

    무능한 왕조였지만,
    그들을 무참하게 살해한 소비에트를 보면
    이 말이 맞을 수 있다고 생각되네요.
    "저는 공산당이 싫어요~!"

    2011.05.17 22:12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러게요~ 왜 어린 애까지 죽였는지, 원..;; 저두
      포스팅하다가 울컥해서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
      그 말이 갑자기 떠올랐다죠.. ^^;

      2011.05.17 22:15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magiclucifer.tistory.com BlogIcon †마법루시퍼†

    너무 미소년이었는데 죽임을 당한 것은 슬프네요. 그것도 이념과 체제가 바뀜으로 인한것이었다면 그 보다 잔혹한 희생양이 어디 있을까요. 불쌍해요. 천국에서는 행복하게 살고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지요.

    2011.05.17 22:4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아무 것도 모르는 어린 나이에 그렇게 되어서
      정말 안타까워요.. 그가 만일, 당시에 황태자가
      아니었다면 더 오래 살았을지두요.. 그 이후에,
      좋은 곳에 갔을 거라 믿습니다...

      2011.05.17 23:21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zepero.com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안타깝네요.ㅜㅜ 마지막황제라는 걸작영화도 함께 생각납니다.
    참 쓸쓸하게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군요 ㅜㅜ

    2011.05.17 23:25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저두 오래 전에 그 영화를 본 기억이 어렴풋이
      납니다~ 국가는 다르지만,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
      사라져 간 '마지막 황족' 관련 이야기는 그 느낌이
      참 쓸쓸하게 다가오더군요..

      2011.05.17 23:32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마지막 왕실이나 황실 이야기는 무척 슬픈 이야기가 많은 것 같아요...
    마지막 황제 푸이도 그렇고... 지금이야.. 청황제들의 묘에 같이 뭍혔지만...인생은 파라만장했다는... 이우도 그랬고... 또 그렇지 않는 경우도 있겠지만...그래서 그런지.. 마지막 왕실의 이야기엔 언제나 음모론이 같이 다니는 듯... 사실이건 사실이 아니건 간에... ㅎㅎ

    2011.05.18 04:2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것에 관한 사연은 꽤나 파란만장하고 극적이어서,
      드라마나 영화 소재로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

      2011.05.18 17:48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BlogIcon 봉봉♬

    어느나라든 황실이야기는 참 파란만장한 것 같아요.
    훈훈한 훈남왕자님이 어린나이에 그렇게 세상을 뜨다니...
    더욱 가슴아프네요..가뜩이나 몸도 약한 왕자를.ㅠ...
    가족 몰살이라니,,왠지 한맺힌 영혼들이 떠돌고 있을 것 같아요.

    2011.05.18 11:08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왜 하필, 그 시기에 태어나 가지고 말이에요.. ㅠ
      알렉세이 왕자의 일생이 정말 슬픕니다..

      2011.05.18 17:52 신고
  8.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qlcanfl.tistory.com BlogIcon 빛무리~

    정말 가슴아프네요. 미남박명인가? ..;;
    혈우병을 갖고 태어났다는 것도 만만찮은 비극인데
    그 무자비한 공산혁명 세력은
    겨우 15살 어린 것을 봐주지도 않고 몰살시켰군요.
    낚시꾼들도 어린 고기가 잡히면 놓아준다는데...;;
    너무 가엾습니다. 그래도 영혼은 하늘에서 행복하겠죠?

    2011.05.18 17:27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러게나 말입니다.. ㅠㅜ 더 살아보고 죽어야 하는 건데..
      어쩌다 병이나 사고로 죽는 것도 아니고, 고작 15세 아이의
      생목숨을 끊는 건 너무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 가여운 영혼이 저 멀리 하늘 나라 가서는 편안해졌을 거라
      믿습니다...

      2011.05.18 17:52 신고
  9.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05.19 11:5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그 쪽 동네의 '한 개인의 사생활, 전 세계적인 이벤트로 만들기' 능력은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

      2011.05.19 21:46 신고
  10.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단지 권력자의 아들이라는 이유하나로 총살당했다는거 자체가 안타깝다고 생각합니다! 황태자가 무슨 잘못이 있습니까? 잘못이 있다면 전제적인 군주통치를 했던 황제부부가 잘못을 저질렀던거지!

    2011.05.28 23:41
  11.  Addr  Edit/Del  Reply 리즈

    루트비히 2세 (바이에른의 왕) 잘생겼던데요 ㅎㅎ? 키도 190에다가 수영도 잘하고 국왕이였으니 여자들이 정말 좋아했다는군요.정말 전설이였다는요 ㅠㅠ..근데 미남도 다 팔자가 가인박명이더군요.루트비히도 말년에 돼지되버리고 (....) 타살인지 자살인지 불분명하고 얘도 죽음이 편안한 죽음과는 거리가 멀었고 ... 남자도 저 사자성어가 포함되나 보아요.

    2012.09.10 20:18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prorok.tistory.com BlogIcon 타라

      루트비히 2세도 정말 잘생겼죠~ 그런데.. 요즘엔
      인물 좋은 남자가 스타 되고 잘 먹고 잘 사는 경우가
      많은데, 예전엔 은근 박명인 경우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혹시.. 예전에 '잘생겼으나 박복한 팔자였던 미남자'들이
      현대에 그 잘생긴 외모로 다시 환생하기라도 한걸까요? ^^;

      2012.09.10 23:2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