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2012.06.28 09:35

"짐이 곧 국가다~"라는 말을 남기며, 자기가 무슨 '태양'이라도 되는 양 행세했던 프랑스 절대 왕정의 대표적인 전제 군주 루이 14세.. 그에 대해 여러 뮤지컬이나 영화 등이 만들어졌고, 작위적으로 꾸며진 이야기물들에선 '발레를 사랑한 왕'을 강조하거나 여러 여인들과 루이 14세의 '사랑 이야기'로 곱게 포장하여 내어 놓았지만, (실제로) 당시 프랑스 백성들 입장에서 보면 그리 좋은 왕은 아니었던 것 같다.

Louis XIV(1638~1715)


루이 14세가 나름 국력을 강화한답시고 잦은 전쟁을 일으키거나, 국민들에게 높은 세금을 부과하거나, 화려한 베르사유 궁전을 짓는다며 국고를 탕진하고 별다른 보상 없이 백성들을 위험한 공사에 동원하면서 부려 먹었으니...(세상에서 가장 장엄하고 화려한 베르사유 궁전, 짓는 데 한 20년 걸린 모양이다.) 여러 면에서, 당시 죽어나간 백성들이 참 많았다.

하지만 인간의 삶이란 원래 뿌린 대로 거두는 법-(육신은 죽어도, 인간의 영혼은 영원히 살기 때문에.. 살아서 뿌린 대로 안 거두면, 죽고 나서 언젠가는 뿌린 대로 거두게 될 날이 있다고 한다.) 그리 민중들을 핍박하던 태양왕 루이 14세의 말년운도 그리 좋지만은 않았다.

젊은 시절엔 건강했으나, 어느덧 40세가 넘은 루이 14세는 충치가 심해졌는데.. 지금의 의학적 수준과는 하늘과 땅 차이인 당시의 주치의가 건강을 위해선 이를 다 뽑아야 한다고 해서 생니를 다 뽑아내게 되었다.(현대의 치과에서 마취하고 사랑니 같은 걸 빼도 되게 아픈데.. 그 시기의 루이 14세는 돌팔이 의사 때문에 마치도 없이 치아를 다 뽑았다니, 치통 때문에 굉장히 고생했을 것 같음) 의학적 지식이 좀 미개했던 그 당시엔 '썩은 이는 만병의 근원이 된다~'란 믿음(잘못된 상식)이 있었기에 주치의가 루이 14세의 이를 다 뽑도록 만든 것이다.


그들은 앞으로의 질병 예방 차원에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국왕인 루이 14세의 '건강하고 멀쩡한 이'까지 다 뽑게 하였다. 그 때 아랫니를 뽑다가 루이 14세의 턱에 금이 갔고, 윗니 제거 때 입천장에 손상을 입게 되었다.(나름 소독한답시고, 뜨거운 쇠막대기로 왕의 입천장을 여러 번 지지기도 했다고 한다.) 전반적으로, 의사들이 루이왕의 병을 치료한다고 행한 여러 시술들이 그의 건강을 더 나빠지게 만들었다.

그 때문에 이가 없어진 루이 14세는 모든 음식을 으깨거나 장시간 삶아서 먹어야만 했는데, 그가 워낙에 대식가인데다 육식을 즐겨서 이후론 '만성 소화 불량'에 시달려야만 했다. 치아 제거 시 입천장 손상을 입게 된 루이왕이 섭취한 음료수나 음식이 콧구멍으로 흘러내리기도 했고, 손상 입은 입천장 구멍에 음식물 찌꺼기가 장시간 붙어있다가 떨어지기도 하고, 장에 가스가 차거나, 의사가 처방해 준 약 때문에 잦은 설사를 하거나 해서 항상 몸에서 악취가 났다고 한다.

어린 시절엔 완전 샤방샤방했던 꽃돌이 미소년 루이 14세(왼쪽), 늙어서는 이렇게 됨(오른쪽)

굳이 루이 14세(Louis XIV) 뿐만이 아니라, 지금과는 위생 관념이 달랐던 몇 백년 전 사람들은 대체로 몸에 짐승 냄새를 풍기고 다녔다는 얘기가 있다. 17세기의 유럽인들 사이에선 '목욕을 하면 피부병이 생기거나 전염병이 옮게 된다'는 믿음이 있어서 잘 씻지도 않고 다녔다. '건강을 위해 이를 다 뽑아야 한다'거나 '목욕을 하면 피부병에 걸린다'고 믿는 등 그 시기의 사람들에겐 (요즘 기준으로 하면 너무 황당한) '잘못된 미신'이 만연해 있었던 것 같다. 또한.. 당시엔 쉽게 샤워할 수 있는 시설도 없었고, 물이 귀하기도 해서 더더욱 그런 경향이 있었다.

루이 14세가 살았던 '베르사이유 궁전'의 경우에도, 겉보기엔 화려하지만 당시의 사람들은 '목욕'에 대한 개념도 없었고 궁전 여기 저기서(아무데나) 용변을 보는 게 일상화되어 있었던지라 그곳엔 항상 '악취'가 진동했다고 한다. 현대에 와서 유행하게 된 '하이힐'이나 '향수'도 그 시기의 프랑스에서 유래한 것이다. 그것이 무슨 고상한 이유에서 유행하게 된 것이 아니라, 베르사유 궁전에 살던 왕족이나 귀족들이 지나다니며 오물을 밟지 않기 위해 '굽이 높은 신발'을 신을 수밖에 없었고 몸에서 나는 악취를 가리기 위해 향이 좋은 '향수'를 뿌리고 다닐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인생 무상? : 태양 같은 권력의 루이 14세도 질병과 냄새 앞에선 어쩔 수 없었다


우리 나라 조선 시대 왕들도 그랬지만, 17세기 프랑스 왕 루이 14세 시절에도 궁정 안에서 '왕의 세수를 시키는 일, 뒷물 처리하는 일, 코를 풀게 하는 일, 옷을 갈아입히는 일..' 등을 담당하는 비서(신하, 공작 부인, 궁녀)들이 따로 있었다. 게다가 루이 14세도 나름 색을 밝히고 여성 편력이 화려했던 왕이었는지라, 가까이에서 그를 모시는 여인네들도 많았다. 헌데.. 중년을 넘어 선 루이 14세는 항상 두통, 치질, 만성 소화 불량 등에 시달리거나 악취를 내뿜고 다녔다고 하니, 왕의 곁에서 그를 보좌하는 일이 결코 기분 좋은 일이 아니었을 거란 생각이 든다.

태양 같은 권력을 휘두르며, 절대 왕권을 행사했던 유럽의 대표적인 전제 군주(루이 14세)가 그렇게나 비청결하고 냄새 나는 왕이었다니.. 또한, 아름답고 화려하기 이를 데 없는 유럽 최고의 베르사유 궁전이 알고 보면 각종 오물과 악취로 뒤범벅이 된 더러운 공간이었다니... 세상엔 재미난 사연들이 참 많은 것 같다. 따지고 보면, 오늘날에도 그 비슷한 일들이 꽤 많지 않을까..? 겉보기엔 화려하고 고상해 보여도, 그 속을 들여다 보면 결코 그렇지 않은 사례들~ 그 어떤 것도, 겉으로 보이는 게 다가 아닌 것 같다..

신고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