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앞에서 2012.04.27 15:12

개인적으로 '강아지'나 '개' 나오는 그림 or 소설, 영화 같은 걸 상당히 좋아하는 편이다. 어린 시절에 명작 동화 <플란다스의 개> <돌아온 래시>를 상당히 감명 깊게 읽었으며, 예전에 방영된 특집 드라마 <내 사랑 토람이>나 <마음이> 같은 류의 영화도 꽤 재미있게 보았다.

서양 화가 중에는 19세기 영국에서 활약했던 아서 존 엘슬리(Arthur J. Elsley)라는 사람이 강아지와 같은 애완 동물이나 나오는 그림을 자주 그렸는데, 그의 작품은 당시에 꽤 인기가 많았으며 책 표지나 카드, 달력 그림, 광고 등에 자주 사용된다고 한다.

[ 아서 존 엘슬리(Arthur J. Elsley)가 그린 해맑은 어린이와 멍멍이가 있는 풍경 ]

Ruff play

Overgrown pet

A dead heat

The Huntsman's Pet

Hide & Seek

Full inside

Home Team

As good as ever

He won't hurt You

Good Night

The blue ribbon

Weather Bound


Which hand will You have

Love at first sight
 

An Uninvited Guest

영국 빅토리아 시대의 화가 아서 존 엘슬리(Arthur J. Elsley)는 일평생 '승마'와 관련한 그림 or '장난스런 표정의 어린 아이와 애완 동물'들이 함께 하는 그림과 '평화로운 가정의 일상사'를 담은 그림을 주로 그렸다. 그는 자기 딸을 모델로 하거나, 인근의 공원 & 동물원 등에 캔버스를 들고 나가서 뛰어노는 아이들을 모델 삼아 화폭에 담곤 했다.

계산 없이 맑고 순수하기만 한 애완 동물 & 아이들이 많이 등장하는 아서 엘슬리의 그림을 보고 있노라면, 일상 속의 자잘한 시름이 잊혀지고 잠시나마 마음이 정화되는 기분이 든다..
신고

posted by 타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