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옥 작가의 '유혹' 시리즈가 점점 진화하고 있다. <아내의 유혹> 때까지만 해도 동일한 배우
(장서희)가 얼굴에 점 찍고, 몸에 있는 점은 빼고, 스타일 바꿔서 복수했는데 <아내의 유혹>의 남자 버전.. 즉 <남편의 유혹>이라 할 수 있는 SBS 월화극 <천사의 유혹>에선 2명의 배우(한상진, 배수빈)가 2인 1역으로 등장하며 얼굴부터, 체형, 성대까지 다 갈아엎는 전신 성형을 하여 복수한다는 설정이다.

드라마판의 유혹 시리즈 : '아내의 복수'에 이은 '남편의 복수'

영화판에서 박찬욱 감독이 '복수 시리즈'로 <복수는 나의 것> <올드 보이> <친절한 금자씨>를 내어 놓았듯, 김순옥 작가 역시 드라마판 '복수 시리즈'로 앞으로 1~3편 더 해도 될 것 같다. '아내가 복수하고, 남편이 복수하고..'에 이어 '버림 받은 아들
(or 딸)의 복수, 의붓 아버지에게 학대 받은 의붓딸의 복수, 애인을 절친에게 빼앗긴 친구의 복수..' 등등 이야기 만들기 나름이다.

'버림 받은 아들이 자기를 버리고 간 엄마에게 복수하려는 스토리'는 예전에 방영되었던 KBS 주말 연속극 <태양은 가득히>란 드라마에서 나온 적이 있다. 유준상, 김지수, 박상민, 김민 등이 출연한 장편 드라마였는데, 난 그 드라마 초반부 스토리는 좀 지루한 것 같아서 패스했다가 후반부에 엄청 재미있어져서 끝무렵에 열심히 챙겨 봤던 기억이 난다.(놓친 앞부분 스토리는 주변인들에게 물어서 보충~)

엄마에게 버림 받은 아들의 복수 : 태양은 가득히

[ 극 중 이름이 생각 안나는 관계로, 배우 이름으로~ ] 남자 주인공(유준상)에게는 멀쩡한 엄마가 있었지만, 남편을 잃은 그 연약한 엄마(이효춘)는 자식들도 버리고 자신의 사랑(이정길)을 찾아 떠난다. 그 후 유준상, 정다빈 남매는 찢어지게 가난한 환경에서 정말 고생하면서 자라난다. 힘든 환경에서도 열심히 공부한 유준상은 고시에 패스해서 검사가 된다.


하지만 어린 자신과 여동생을 버리고 간 엄마(이효춘)에게 복수하기 위해 엄마의 현재 남편(이정길) 회사를 무너뜨릴 결심을 한 남자 주인공(유준상)은 검사직을 그만 두고 큰 기업에 들어간다.
복수심에 불탄 그는 오랫동안 사랑했던 여자(김지수)도 버리고, 그 기업 사장(김무생)의 '혼외정사로 인해 숨겨졌다가 그 사장이 다시 되찾은 딸(김민)'이랑 사랑하지도 않으면서 자기 출세를 위해 결혼한다.

허나, 그녀(김민)는 원래 유준상의 오랜 친구인 박상민이랑 사랑했으나 맺어지지 못한 사이- 이 때문에 네 남녀의 갈등이 증폭된다. 그 남자의 아이까지 가졌었으나 그랬던 오랜 애인(유준상)으로부터 처절하게 버림 받은 김지수는 또 그녀대로 유준상에게 복수를 꿈꾸고, 한 거물급 인사와 인연을 맺게 된 뒤 '로비스트'로 거듭난다. 그리곤 자신을 버린 그 남자(유준상)의 행보를 방해한다.


'가난했던 어린 시절, 자신들을 버리고 사랑 찾아 떠난 엄마(이효춘)'에 대한 복수심에 불타오르는 남자 주인공(유준상), 그의 복수 프로젝트 때문에 버림 받은 옛애인(김지수)은 또 그녀 나름대로 그 남자를 몰락시키려 했던 이 드라마의 결말은.. 그랬던 남자 주인공(유준상)이 큰 병에 걸려서 시한부 인생을 살다가 주변인들과 다 화해하고 불쌍하게 죽는 걸로 끝이 났다. 한 때 남녀 사이로 큰 갈등을 겪었던 그의 친구(박상민)와 옛애인(김지수)은 그 남자를 애틋하게 여기면서... ]

복수하기 위해 진로 변경 : '고시생'에서 '기업의 브레인'으로~

워낙에 장편 드라마여서 이 드라마 초반부 스토리는 진행이 좀 더딘 편이었지만, 극 후반부는 정말 긴장감 넘치고 재미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당시 주말 연속극 <태양은 가득히> 후반부의 시청률도 꽤 잘 나왔던 것 같은데, 무엇보다 이 드라마는 오현란의 '조금만 사랑했다면' 그 주제가로 더 유명하다.


예전에는 이렇게.. <첫사랑>이란 드라마에서 '고시 공부하다가 형을 망친 사람들에 대한 복수를 하기 위해 기업에 들어가 상대 기업을 몰락시킨 배용준'이나 <태양은 가득히>에 나온 '어린 자식을 버리고 간 엄마에 대한 복수심으로 그 엄마의 재혼한 남편 회사를 무너뜨리려는 유준상'처럼 주인공이 '큰 기업에 들어간 뒤, 그 기업에서 능력을 인정 받아 복수의 타겟인 상대 기업을 몰락시키려는 방식'이 많이 쓰였었다. 주인공이 복수를 위해 딱히 '외형적인 변신' 같은 건 하지 않는다.

하지만 최근에 나온 <아내의 유혹> <천사의 유혹> 시리즈에선 주인공이 복수하기 위해 '마치 다른 사람인 것처럼 위장'을 한다. 알렉상드르 뒤마의 소설 <몬테 크리스토 백작>에 나오는 주인공처럼, 자신이 원래의 그 사람이 아닌 것처럼 신분을 위장하거나 다른 모습으로 변신해서 복수를 하는 것이다. <아내의 유혹>에선 주인공 장서희가 촌스런 아내 '구은재'에서 스타일을 세련되게 확 바꾼 뒤 '민소희'라는 이름으로 복수의 대상 정교빈(변우민), 신애리(김서형) 앞에 나타났다. 얼굴에 없던 점도 만들어서...

오랫동안 함께 해온 가족마저 몰라볼 완벽한 변신 : 천사의 유혹

자신을 배신한 남편과 친구를 향해 복수를 꿈꾸던 구은재는 한동안 같이 산 남편 정교빈이 못 알아보게 하기 위해 기타 자잘한 부분 성형은 했지만 '기본적인 얼굴 생김새부터 신장(키), 목소리까지 똑같은 구은재(장서희)와 민소희(장서희)'가 전혀 다른 사람이라 믿기엔 어딘지 석연찮은 구석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래서 <아내의 유혹>의 경우, 우연히 민소희(장서희)를 발견하게 된 구은재의 친엄마(윤미라)는 그녀를 처음 보자마자 '엄마가 자기가 낳아서 기른 딸을 못 알아보겠느냐~'고.. '내 딸 은재가 맞는 것 같다~'고 확신하면서, 민소희로 변신한 그녀를 대번에 알아보기도 했다.


허나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변신한 주인공의 복수 스토리' <천사의 유혹>에서 그럴 염려는 없는 것 같다. 신현우(한상진)에서 전신 성형을 하여 안재성(배수빈)으로 탈바꿈한 그를 신현우의 친엄마(차화연)는 바로 코앞에서 마주 대하고도 못 알아 봤으니까... 이 <천사의 유혹> 주인공은 성형 수술에 이어, 성대 수술까지 받은 것이다. 얼굴의 이목구비도 바꾸고, 체형도 바꾸고, 목소리도 바꾸고...


드라마 <천사의 유혹>에선 복수를 꿈꾸는 주인공이 다른 사람인 척 '위장'하기 위해 그만큼 철저한 준비를 했다.
단순히 점 찍고, 스타일 바꾸고 다른 사람으로 위장했던 <아내의 유혹> 보다는 이 <천사의 유혹> 쪽이 훨씬 그럴 듯하다. 이런 류의 위장(다른 사람인 척~)은 영화 <미녀는 괴로워>에도 나온 적이 있다. 거기선 원래 '거구의 뚱보'였던 주인공(김아중)이 살 엄청 빼고 성형 수술한 뒤 '늘씬한 미녀'로 변신해서 다른 사람인 척 활동한다.

극 중 인물의 '복수를 위한 위장과 변신', 그 진화의 끝은 어디일까?

얼굴에 점 찍고, 살 빼고, 전신 성형하고, 성대 수술하고.. 이렇게 나날이 진화하는 주인공의 '다른 사람인 척 위장하는 변신술'이 앞으론 어느 단계까지 진화될 수 있을까..?

혹시.. 나중엔 복수를 꿈 꾸는 주인공이 '성 전환 수술'을 통해 '남자→여자'로 변신해서 복수하게 되는 건 아닐까- ;;(주인공으로 하리수 출연~) 그 외.. 원래 '피부가 눈처럼 새하얗던 사람'이 맨날 맨날 '전신이 까매지도록 썬탠'하거나, 잭 스패로우 선장(조니 뎁)이 '청춘의 샘'을 찾아나선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에서처럼 원래는 나이 많은 주인공이 '회춘하는 샘'을 발견하거나 '젊어지는 약'을 개발하여 본래 자기 모습보다 훨씬 젊어진 외모로 변신하여 복수한다는 스토리(판타지 드라마?)..

아님, 그 반대로 원래는 젊은 주인공이 얼굴에 주름 그리고 머리 염색하거나 흰 머리 가발 쓴 뒤 노인으로 변장하여 복수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리고, 원래는 천재이거나 엄청나게 똑똑한 주인공이 사고로 뇌를 다친 뒤 저능아(바보)가 된 척 위장하지만 알고 보면 여전히 똑똑하여 남몰래 상대방을 조종하며 파멸시킨다는 스토리 등등.. 자신을 몰락시킨 상대방에게 복수하기 위해 다른 사람인 척 '위장'과 '변신'을 하는 방식에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향후 이런 류의 스토리에서 '얼굴에 점 찍고 복수'하는 <아내의 유혹>이나 '전신 성형 & 성대 수술한 뒤 복수'하는 <천사의 유혹> 다음엔, 과연 어떤 업그레이드 된 방식의 '변신→복수' 스토리가 탄생하게 될지.. 은근히 궁금해진다..
신고

posted by 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