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2012.06.10 19:57

오래 전.. 40대 중반의 나이였던 화가 '피카소'는 길 가다 우연히 10대의 건강한 소녀 '마리 테레즈'를 발견하고선 '모델'로서 자신과 같이 일해보지 않겠느냐고 들이댔다. 그녀는 몇 달간 계속 거절했지만, 18세 되던 해에 피카소의 집요함에 그 제안을 받아들이게 된다. 평소에 여자 관계가 복잡했던 피카소는 살아 생전에 여러 번 '동거할 여자'를 갈아 치웠는데, 자기가 싫증 나면 상대 여성을 차 버리곤 했었다.

좋게 말해 '예술적 영감'을 얻기 위해서이고, 나쁘게 말하면 피카소(Picasso)가 자신에게 부와 명성을 안겨다 준 '예술(그림) 활동'에 엄한 여인네들을 '이용'한 셈이다. 뿐만 아니라, 그녀들은 피카소의 원초적인 욕망 해소의 도구이기도 했다. 피카소에겐 새로운 모델을 만나 그림 작업을 하기 전, 항상 그 여자를 범하는 못된 버릇이 있었다고 한다.(그의 주변인들이 증언한 바 있음) 마리 테레즈(Marie Therese) 역시 예외는 아니었는데, 당시 피카소는 40대였고 마리는 10대의 나이였으니 '원조 교제'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 무엇보다, 피카소는 따로 부인이 있었음에도 어린 소녀를 데리고 그랬다는 것..

피카소 그림 '마리 테레즈(1937)'

입체파 '피카소'의 그림은 사물을 있는 그대로 그리는 게 아니라 '기하학적인 문양'으로 굴절/왜곡시켜 그리기에, 내가 만약 그 '모델'이라 쳤을 때 그의 그림 속 내 모습이 별로 달가울 것 같지는 않다. 굳이 모델이 되어야 한다면 '르누아르'의 모델이 되는 편이 나을 듯... 르누아르의 그림 속에 나오는 여인들은 죄다 화사하고 실물보다 더 예쁘게 그려지는 감이 있는데, 이 쪽이 좀 더 내 취향에 가깝기 때문이다.

물론 피카소의 그림 속에 나오는 여인들에게도 '화풍에 따른 독특한 개성과 매력'이 존재하지만, 한 편으론 좀 괴물스럽다거나 비정상처럼 보이기도 하기에 말이다..

피카소 그림 '마리 테레즈(1939)'

그의 끈질긴 설득에, 결국 피카소의 그림 모델 & 연인이 된 마리 테레즈(Marie Therese)는 금발 헤어에 풍만한 몸매를 지닌 건강 미인이었다. 나이 상으론 파블로 피카소가 딱 마리 테레즈의 '아버짓 뻘'이었는데, 둘이 '그렇고 그런 관계'이다 보니 나중엔 마리가 피카소의 딸을 낳기도 했다. 하지만 싫증 잘내는 '바람둥이 피카소(Picasso)'는 나이 어린 소녀를 꼬득여 실컷 '그림 모델'로 이용(?)해 먹은 뒤, 딸까지 낳은 그 '마리 테레즈'를 또 잔인하게 차 버리고 다른 여인을 만났다고 한다.

그런데.. 그런 남자가 뭐가 그리 좋았는지, 피카소에게 차인 마리 테레즈는 실연 당한 후에도 계속해서 피카소 아저씨를 잊지 못하다가 그가 죽고 나서 몇 년 뒤 '피카소를 따라 가겠다'는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해진다. 요즘 우리 주변인들이 자기네 사연을 전하는 '인터넷 게시판' 같은 곳을 보면 '나쁜 남자인 줄 알면서도 그런 그를 냉정하게 내치지 못하고 어쩔 수 없는 사랑의 감정으로 질척거리는 여자들'이 은근히 많은데, 마리 테레즈가 딱 그런 유형의 여자 같다.

피카소 그림 '마리 테레즈(1937)'

주변에서 아무리 "그 남자, 나쁜 남자다~" 얘기해 줘도 "우리 오빠, 그런 사람 아니거든요~" 하면서 "난 여전히 그를 사랑하고 있다구요.." 하며, 되려 자신을 버린 그 남자를 옹호하는 그런 부류의 여자들 말이다. 한 편으론 그럴 수도 있겠다 싶다. 마리 테레즈(Marie Therese)는 본격적인 남자관/인생관이 형성되기 전인 '17세의 어린 나이'에 피카소(Picasso)를 만나 그리 된 것이었으니 말이다. 게다가, 그녀를 꼬실 당시 피카소가 온갖 '감언이설'로 하늘의 별이라도 따다 줄 것처럼 잘해 주었을테니...

피카소의 그림으로 형상화 된 마리 테레즈(Marie Therese)의 모습이 후대 사람들에게 나름 '뛰어난 예술 작품'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긴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 '개인의 삶'을 들여다 보면 참 짠하단 생각이 든다. 애초에 피카소를 만나지 않았더라면 더 나은 삶을 살 수도 있었을텐데.. 17세 꽃다운 나이에 '아빠 뻘' 되는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의 꾐에 넘어가 인생 통째로 갖다 바치고, 딸까지 낳아준 뒤 여자 관계 복잡했던 '바람둥이 피카소'에 의해 잔인하게 버림 받다니~

나름 '위대한 예술가'라고는 하지만, '인간적인 측면'에서 봤을 때 피카소(Picasso)는 아무리 이리 뜯어보고 저리 뜯어보아도 주변 여자들한테 몹쓸짓 많이 한 완전 '부도덕'하고 '나쁜 남자' 같다..
신고

posted by 타라

티스토리 툴바